축구

[월드컵ing]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도 웃지 못한 조현우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입력 2018.06.24. 12: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의 자랑스런 수문장 조현우가 대통령과의 반가운 만남에도 활짝 웃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줬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는 24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 경기를 마친 한국대표선수를 만나 직접 격려했다.

스웨덴과의 1차전, 멕시코와의 2차전 모두 최고의 선방을 보여주며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는 ‘패배’라는 이날의 성적표 때문인지 대통령과의 만남에도 좀저럼 미소를 짓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가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 경기를 마친 한국대표선수를 격려 하고 있다. 서성일기자

라커룸을 찾은 문 대통령 역시 그런 조현우를 바라보며 옅은 미소와 악수로 그를 위로하고 격려했다. 조현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멋진 경기 해줘서 고맙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고맙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우는 “멀리까지 오셔서 감사했다. 큰 힘이 됐다. 못 이긴 모습은 죄송스럽다”고 답했다.

한편, 골키퍼 조현우는 이날 멕시코전에서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준 장현수에게 쏟아진 비난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적인 게임으로 멕시코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이날 장현수는 전반 24분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멕시코에 페널티킥을 내줬고, 이는 멕시코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어 후반전 치차리토에게 추가 골을 내주는 상황에서도 장현수의 황당한 슬라이딩이 이어졌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장현수의 슬라이딩에 대해 “상대가 슛을 하기도 전해 태클을 했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고, 이영표 KBS해설위원은 “축구의 기본을 안다면 태클을 하지 않아야 하는 장면”이라고 말했을 정도다.

에이스 손흥민이 후반전 만회골을 넣었지만, 한국은 결국 패배했다. 이에 경기 종료후 모든 비난은 장현수에게 쏠렸다. 이에 조현우는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장현수는 누구보다 축구를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다. 당연히 페널티킥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안 좋을 수도 있겠지만 비판 말고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장현수를 두둔했다.

한국은 24일 오전(한국 시각)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한편, 현재 F조 최하위인 한국대표팀은 오는 27일 독일과의 예선 3차전 경기를 갖는다.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고 한국이 독일에 2골 차 이상으로 승리한다면 한국은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