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5할 승률+2' 서서히 상승하는 타이거즈 기운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입력 2018.05.22. 17:15

투타 모두 좋은 밸런스를 선보이며 승리를 챙겼다.

하지만 8번 김민식이 2루수 앞 병살타를 작렬, 주자가 모두 사라졌다.

여기에 작년 수준으로 돌아온 톱타자 이명기의 3안타 활약과 안치홍 대신 나와 절박한 야구를 보여준 최정민, 그리고 나오면 고타율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2안타 정성훈까지 여기저기 승리를 챙길 수 있는 요소가 많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광주=김성태 기자]투타 모두 좋은 밸런스를 선보이며 승리를 챙겼다. KIA가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경기 내용이었다. 힘이 확실히 붙은 KIA다.

KIA는 22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선발 한승혁의 퀄리티스타트 역투와 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8-5로 이겼다. 4연승과 동시에 24승 22패를 기록, 5할 승률에 +2가 됐다.

사실 1회와 2회, KIA의 공격은 모두 꼬였다. 1회 선두타자 이명기가 우전 안타를 쳐내며 출루했지만 2번 최정민의 투수 앞 타구를 상대 주권이 빠르게 잡아내며 2루로 송구, 그대로 병살타가 됐다. 2사 이후, 3번 김주찬이 상대 좌익수 강백호의 혼을 빼놓은 타구를 날리며 2루에 안착, 4번 최형우도 볼넷으로 출루하며 2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이범호가 내야땅볼으로 쳐내며 고개를 숙였다.

2회도 병살타가 화근이었다. 1사 이후 7번 정성훈이 깔끔한 좌전 안타를 쳐냈다. 하지만 8번 김민식이 2루수 앞 병살타를 작렬, 주자가 모두 사라졌다. 하지만 KIA는 포기하지 않았다. 3회부터 힘을 내며 추격에 나섰다.

김선빈, 이명기가 볼넷과 안타를 쳐내며 출루에 성공했고 무사 2, 3루에서 2번 최정민의 내야땅볼을 잡아낸 상대 1루수 오태곤의 홈 송구 및 포수 장성우의 태그 플레이가 홈 충돌 방지 규정 위반에 걸리며 KIA의 득점으로 인정, 1-1로 승부는 원점이 됐다.

이어 무사 1, 3루에서 3번 김주찬의 내야땅볼을 틈타 KIA는 추가점을 따냈고 2-1로 역전했다. 여기에 1사 2, 3루에서 5번 이범호의 스리런이 터지며 5-1로 달아났고 KIA는 4회 1사 1, 3루에서도 김주찬이 상대 선발 주권의 체인지업을 그대로 통타, 비거리 115m짜리 스리런을 날리며 8-1까지 달아났다. 비록 5회 상대 강백호에 투런을 내줬지만 4-8까지 추격을 당했지만 KIA는 승리했다.

이처럼 이날 KIA는 타선의 힘이 좋았다. 그리고 마운드 역시 도움을 제대로 받았다. 선발 한승혁의 경우, 6이닝 동안 88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1피홈런 2볼넷 3탈삼진 4실점(2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2승 달성에 성공했다. 불펜 역시 유승철, 심동섭으로 이어지는 오른손, 왼손 라인이 KT타선을 확실하게 제압했다.

투타의 조합이 상당히 좋았다. 물론 선발 한승혁이 강백호에게 허용한 투런포와 1, 2회 팀 타선이 쳐낸 병살타는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실점 없이 KT 타선을 막아낸 유승철, 심동섭, 그리고 마무리 임창용의 활약도 나쁘지 않았다. 더불어 따내야할 상황에서 확실하게 점수를 따낸 이범호와 김주찬의 스리런은 베테랑의 존재감이 무엇인지를 증명한 경기였다.

여기에 작년 수준으로 돌아온 톱타자 이명기의 3안타 활약과 안치홍 대신 나와 절박한 야구를 보여준 최정민, 그리고 나오면 고타율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2안타 정성훈까지 여기저기 승리를 챙길 수 있는 요소가 많았다. 서서히 상승세를 타고 있는 KIA다.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dkryuji@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