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네이마르 母, "아들아 가능하면 빨리 파리 뜨자"

이현민 입력 2018.05.22. 16:48

이번에는 엄마가 나섰다.

'뜨거운 감자' 네이마르 이적설 배후에 그의 모친이 있다.

네이마르는 현재 파리 생제르맹을 떠나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거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스페인 '아스'는 22일 신문 'ABC'를 인용해 "네이마르 모친은 아들이 파리에서 마드리드로 가는 것을 좋아한다"고 인용 보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번에는 엄마가 나섰다. ‘뜨거운 감자’ 네이마르 이적설 배후에 그의 모친이 있다.

네이마르는 현재 파리 생제르맹을 떠나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할 거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PSG 나세르 알 켈라이피 회장은 프랑스 ‘레키프’를 통해 “이런 소문에 지쳤다. 네이마르의 부친은 내게 네이마르가 파리에 있을 거라고 이야기했다”며 잔류를 못 박으면서, “이런 소문(레알로 가는 것)을 흘리는 곳은 스페인 신문이다. 그런 정보를 믿는 건 당신들에게 해로울 것”이라고 언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이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켈라이피 회장의 말처럼 스페인 신문에서 또 네이마르 이적설을 꺼냈다. 이번에는 모친까지 등장했다.

스페인 ‘아스’는 22일 신문 'ABC'를 인용해 “네이마르 모친은 아들이 파리에서 마드리드로 가는 것을 좋아한다”고 인용 보도했다.

모친은 이 매체를 통해 “아들이 바르셀로나를 떠나 유럽 정상 팀들과 마주하려는 PSG로 이적한 건 위험을 감수하고 내린 결정이었다. 팬들이 왜 야유하는지 이해 안 간다. 켈라이피 회장과 구단 대우에도 불만족스럽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 레알 친선전에서 레알 선수들이 네이마르를 팀의 일원처럼 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녀는 아들과 남편에게 “가능한 한 이곳을 빨리 떠나야 한다. 바르셀로나에서 목적지는 마드리드였어야 했다. 더 이상 파리에서 견디기 힘들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