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오!쎈 톡톡] KIA 김기태 감독, "주전들, 광주에서 정상 훈련"

입력 2018.03.20. 16:18

"주전들도 일단 광주에서 정상적으로 훈련한다."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은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광주로 먼저 이동한 주전급 선수들을 얘기했다.

그래도 광주로 먼저 이동한 주전급 선수들은 오늘도 광주에서 정상적으로 훈련을 진행한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부산, 조형래 기자] "주전들도 일단 광주에서 정상적으로 훈련한다."

KIA 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은 2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광주로 먼저 이동한 주전급 선수들을 얘기했다.

KIA는 지난 18일 대구 삼성전이 끝나고 나지완, 안치홍, 김선빈, 로저 버나디나 등 주전급 선수들은 부산이 아닌 광주로 이동했다. 주전급 선수들에게 체력 안배와 동시에 시즌에 맞춰 컨디션 관리를 하라는 김기태 감독의 배려였다. 주전급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었다. 현재 부산에 남은 선수들은 정성훈과 김민식, 신종길, 최원준 등 좀 더 점검이 필요한 선수들이다. 일단 남은 2경기에서 백업 선수들로 경기력을 최종적으로 점검할 전망이다. 

그래도 광주로 먼저 이동한 주전급 선수들은 오늘도 광주에서 정상적으로 훈련을 진행한다. 김기태 감독은 "주전 선수들도 오늘 광주에서 5시 부터 훈련이 예정이 되어 있다. 타격 훈련과 라이브 배팅 등 정상적으로 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jhra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