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도종환, 여자컬링 대표팀 지도자 징계 논란에 "감사 예정"

입력 2018.03.19. 16:21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지도자들이 징계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징계가 결정된 과정에 대해 감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징계 결정 과정이 석연치가 않다"며 "당시 컬링 협회 내부적인 문제가 겹쳐 부당한 징계를 받게 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지도자들이 징계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징계가 결정된 과정에 대해 감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민정 여자컬링 대표팀 감독은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 과정에서 심판에게 항의했다가 징계 대상자가 됐으며,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역시 대한컬링경기연맹 파행 운영으로 징계 대상에 올라 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징계 결정 과정이 석연치가 않다"며 "당시 컬링 협회 내부적인 문제가 겹쳐 부당한 징계를 받게 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도 장관은 "그런 내용을 전반적으로 감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최근 컬링 1급 심판 선발 과정에서 한 면접관은 면접을 보다가 지원자 자리에 앉아서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면접관 겸 지원자였던 것"이라며 "결국 1급 심판으로 뽑혔다고 하더라.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도 장관은 이에 대해서도 "문제가 있다는 보고를 받고 있다"며 진상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