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경남이 무서운 것은 말컹 때문만은 아니다

박찬준 입력 2018.03.14. 05:25

요즘 축구판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이야기다.

역시 경남하면 말컹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경남은 말컹만 잡아서 이길 수 있는 팀이 아니다.

물론 네게바는 전혀 다른 유형의 공격수기 때문에 빌드업 과정이나 패턴 모두 말컹이 있을때와는 달랐지만, 중요한 것은 '팀' 경남이 의도한대로 만들어 간다는 점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남이 심상치 않은데?"

요즘 축구판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이야기다. 경남은 초반 2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승격팀 답지 않은 경기력으로 기존팀들을 떨게하고 있다. 경남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는 팀들은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역시 경남하면 말컹을 빼놓을 수 없다. 말컹은 상주와의 개막전(3대2 경남 승)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센세이셔널한 K1 데뷔전을 치렀다. 세트피스, 속공, 지공을 가리지 않고 모든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공중볼, 스피드, 발재간까지, 국가대표급 수비수들로 이루어진 상주를 압도했다. 단 한 경기만을 치렀지만 공포의 대상이 됐다. 주말 경남전을 치르는 유상철 전남 감독은 말컹 봉쇄를 위해 머리를 싸매고 있다. 하지만 경남은 말컹만 잡아서 이길 수 있는 팀이 아니다.

말컹 사용법을 보면 답이 나온다. 김종부 감독은 겨우내 말컹 득점을 위한 빌드업에 많은 공을 들였다. 말컹의 움직임에 맞춰 다양한 패턴을 만들었다. 포인트는 말컹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었다. 그 효과는 말컹이 빠진 제주와의 2라운드에서 잘 나타났다. 핵심 공격수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경남은 자신만의 축구를 놓지 않았다. 물론 네게바는 전혀 다른 유형의 공격수기 때문에 빌드업 과정이나 패턴 모두 말컹이 있을때와는 달랐지만, 중요한 것은 '팀' 경남이 의도한대로 만들어 간다는 점이었다. 경남은 상주전 못지 않은 모습으로 제주를 2대0으로 제압했다.

더 눈여겨 볼 것은 수비다. 사실 승격팀이 K1에서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이 수비다. 새로운 선수를 영입해 새판을 짜자니 조직력 구축에 시간이 걸리고, 기존의 수비진은 아무래도 한수위의 K1 공격수들에 비해 능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김 감독 역시 "1~2골은 넣을 자신이 있다. 잔류의 관건은 상대 공격을 1실점 이내로 묶는 것"이라고 했다. 경남의 해법은 강한 압박이었다. 특별할 것도 없는 이야기지만, 경남은 공격진부터 이어지는 강한 압박으로 수비의 실마리를 찾았다. 말컹도, 네게바도, 쿠니모토도 쉴새없이 달린다.

하성민 최영준, 두 중앙 미드필더의 존재감도 빛났다. 특히 일본에서 돌아온 하성민은 자신에게 맞는 팀을 찾은 듯 하다. 특유의 수비력 뿐만 아니라 전진 패스도 돋보였다. 최전방부터 허리가 함께 움직이는 경남의 압박은 대단히 위력적이다. 수비진 역시 지난 시즌 주전과 비교해 면면이 달라졌지만, 조직력 자체가 나쁘지 않다. 여기에 올 시즌 김 감독의 신뢰 속 넘버1 골키퍼가 된 손정현이 고비마다 멋진 선방쇼를 펼치고 있다.

경남의 상승세는 말컹 때문만은 아니다. 그래서 더 무섭고, 그래서 더 기대되는 경남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