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평창 컬링 여자 결승전]한국 亞 첫 은메달 획득, 스웨덴에 졌지만 잘 싸웠다

노주환 입력 2018.02.25. 11:13 수정 2018.02.25. 11:57

한국 여자 컬링(4인조)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국가로 첫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컬링이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전에서 유럽 강호 스웨덴에 패해 준우승했다.

한국(팀 킴, 세계랭킹 8위)은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벌어진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전서 스웨덴(세계랭킹 5위)에 3대8로 졌다.

이번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경기에는 개최국 한국을 포함 일본 스웨덴 영국 중국 캐나다 등 총 10팀이 참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은메달을 딴 한국 컬링팀이 손을 흔들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9엔드 후 8대3으로 뒤진 한국팀이 기권을 선언하며 스웨덴 팀에 축하 악수를 건넸다. 선수들이 관중을 향해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9엔드 후 8대3으로 뒤진 한국팀이 기권을 선언하며 스웨덴 팀에 축하 악수를 건넸다. 김은정과 김영미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9엔드 후 8대3으로 뒤진 한국팀이 기권을 선언하며 스웨덴 팀에 축하 악수를 건네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김은정이 스웨덴을 공격을 지켜보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4엔드 후공에서 선수들이 한국팀(적색)이 1점을 뺏기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한국(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과 스웨덴의 경기가 25일 오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렸다. 7엔드에서 3점을 허용한 선수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5/
한국 여자 컬링(4인조)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국가로 첫 은메달을 획득했다. 결승전에서 선전을 펼쳤지만 유럽 강호 스웨덴의 벽을 넘지 못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샷의 정확도에서 스웨덴에 조금 밀렸다. 그렇지만 한국은 올림픽 두번째 출전 만에 세계 컬링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예선에서 세계적인 강호 캐나다(세계랭킹 1위), 스위스(2위) 등을 연달아 잡는 이변을 연출했다. 라이벌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선 연장 11엔드까지 가는 혈투 끝에 극적으로 승리한 후 결승에 올랐다. 태극낭자들은 이번 올림픽에서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썼다. 비록 우승 문턱에서 멈췄지만 박수를 받을 자격은 충분했다.

한국 여자 컬링이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전에서 유럽 강호 스웨덴에 패해 준우승했다. 한국(팀 킴, 세계랭킹 8위)은 2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벌어진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전서 스웨덴(세계랭킹 5위)에 3대8로 졌다.

한국은 1엔드 선제점을 뽑았지만 3엔드 역전당한 후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샷의 정교함에서 스웨덴에 졌다. 스웨덴은 거의 완벽에 가까운 샷으로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스웨덴은 이미 두 차례(2006년과 2010년) 올림픽에서 우승한 경험 면에서도 우리 보다 앞섰다. 한국은 4년 전 소치올림픽 첫 출전, 8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 스웨덴을 제압했지만 다시 만난 결승에선 넘지 못했다. 한국은 예선 1위(8승1패)로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 일본을 꺾고 결승에 올랐다. 예선 2위(7승2패) 스웨덴은 준결승에서 영국을 제압했다.

김민정 한국 대표팀 감독은 스킵(주장) 김은정을 비롯해 김경애(서드·바이스 스킵)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그리고 후보 김초희로 구성했다. 스웨덴은 스킵 안나 하셀보리, 사라 맥마누스(서드) 아그네스 크노첸하우어(세컨드) 소피아 마베리스(리드) 그리고 후보 제니 와린으로 나섰다.

노란 스톤을 잡은 한국은 예선 순위가 높아 1엔드 후공을 펼쳤다. 1엔드 1점을 뽑으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스웨덴은 0-1로 끌려간 2엔드를 '블랭크 엔드(두 팀 모두 무득점)'로 만들었다. 3엔드에 후공을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다. 한국은 3엔드 스웨덴에 2실점,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4엔드 한국은 후공을 펼쳤지만 '스틸(선공 팀이 점수를 뽑는 것)'을 당해 1점을 빼앗겼다. 스웨덴 스킵 하셀보리가 매우 정교한 샷을 던졌다. 점수차는 2점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5엔드 다시 후공으로 나섰지만 또 스틸을 허용해 1실점, 1-4로 점수차가 다시 벌어졌다.

한국은 6엔드 후공으로 1점을 얻어 2-4로 따라붙었다. 그렇지만 한국은 추격의 뒷심이 부족했다. 스웨덴은 경기 주도권을 잡고 리드를 지켰다. 스웨덴은 7엔드 후공으로 3득점하면서 다시 멀리 도망갔다. 8엔드 한국이 1점을 얻었지만 9엔드 1실점 이후 뒤집기는 힘겨웠다. 한국은 패배를 인정하는 악수를 청했다.

이번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경기에는 개최국 한국을 포함 일본 스웨덴 영국 중국 캐나다 등 총 10팀이 참가했다. 예선 상위 4팀이 준결승에 올라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자를 가렸다.

강릉=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