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평창 Live]김보름, 논란 딛고 첫 올림픽 매스스타트 '銀 획득'

임정택 입력 2018.02.24. 21:39 수정 2018.02.25. 00:4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가 열렸다.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기뻐하고 있는 김보름.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24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가 2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렸다. 김보름이 결선 레이스에서 역주를 펼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4/
김보름(25·강원도청)이 논란을 딛고 첫 올림픽 매스스타트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보름은 2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김보름! 김보름! 괜찮아! 괜찮아!" 혼신의 레이스 앞에 논란은 없었다. 역주를 펼친 그를 향해 7000여명의 팬들이 이름을 연호했다. 김보름은 경기 후 눈물을 흘렸다. 그간의 마음고생을 날렸다. 태극기를 들고 링크를 돌던 김보름은 관중석 앞에 멈춰서 허리를 숙여 인사하더니, 큰 절을 올렸다. 그간 논란에 대한 사죄의 뜻이었다.

매스스타트는 평창올림픽을 통해 최초로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됐다. 준결선에선 12명의 선수가 질주를 펼쳐, 8위까지 결선에 오른다. 4명은 탈락이다. 준결선 1, 2조에서 8명씩 총 16명이 결선에서 메달을 놓고 겨룬다. 김보름은 준결선 1조 레이스에서 6위로 결선에 올랐다. 결선에서도 쾌조의 흐름을 이어간 김보름은 올림픽 매스스타트 첫 메달리스트가 됐다.

매스스타트는 3명 이상의 선수가 동시에 출발해 레인 구분 없이 질주하는 경기다. 전체적인 경기 룰은 스피드스케이팅과 같지만, 레인 구분 없이 서로 견제하며 달리는 측면에선 쇼트트랙과도 유사한 종목이다. 남녀 모두 400m 트랙을 16바퀴 돈다. 특별한 점이 있다. 점수제다. 4, 8, 12바퀴 1~3위에 각각 5, 3, 1점이 주어진다. 마지막 바퀴 1~3위에겐 60, 40, 20점이 부여된다. 변수가 많다.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가 24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렸다. 김보름이 은메달을 딴 후 관중을 향해 절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4/
김보름은 준결선 1조 레이스에서 여유있는 레이스 운영으로 6위에 올라 결선행을 확정했다. 이어진 결선에서 프란체스카 롤로브리지다(랭킹 1위·이탈리아), 클라우디아 페히슈타인(2위·독일) 구오 단(3위·중국) 등 강자들과 경쟁을 펼쳤다. 치열한 수싸움. 김보름은 강자들 틈에서도 신중하게 스퍼트 타이밍을 계산하다가 막판에 치고나갔다. 스프린트 포지션을 거친 후엔 호흡을 가다듬으며 다음 질주를 준비하는 등 노련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그 결과 메달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40점으로 레이스를 마쳤고, 1위는 나나 다카기(60·일본), 3위는 이레나 슈텡(20·네덜란드)이 차지했다.

'한국 매스스타트 간판' 김보름. 그의 시작은 쇼트트랙이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시작했다. 또래보다 5~6년 늦은 출발이었다.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빙판을 떠날까 고민도 했다. 김보름은 승부수를 던졌다. 2010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그 해 밴쿠버올림픽 남자 1만m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이승훈(30·대한항공)의 모습에서 떠오른 아이디어였다. 이승훈 역시 쇼트트랙 주자였다가 2009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 올림픽 무대 최정상에 올랐다.

탄탄대로가 펼쳐졌다. 2011년 대표팀에 선발, 알마티동계아시안게임 여자 3000m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리고 운명적 만남이 찾아왔다. 때는 2014년. 그 해 매스스타트가 정식 종목이 됐다. 쇼트트랙 경험에 특유의 힘과 스피드를 갖춘 김보름은 승승장구했다.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스피드스케이팅월드컵 파이널 매스스타트에서 8분45초75로 2위를 차지했다. 랭킹 포인트 120점을 더해 총 460점을 기록, 종합 1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김보름은 지난해 2월 강릉 세계선수권 정상에 올랐고, 그 해 세계랭킹 1위도 찍었다. 매스스타트는 '김보름 천하'였다.

그러나 이후 굴곡이 찾아왔다. 평창올림픽을 앞둔 시점. 김보름은 2017~20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4차 월드컵에서 100%의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2차 월드컵 땐 경미한 허리 통증으로 불참하기도 했다. 김보름은 이번 대회 1500m에 불참하면서 체력을 비축했다. 매스스타트 집중을 위한 선택이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보름은 부상을 안고 있진 않지만 컨디션 조절에 다소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회 개막 후엔 심리적으로도 흔들렸다. '팀추월 팀워크 논란'이 불거지면서 위축됐다. 김보름은 논란의 팀추월 경기 후 20일 공식 기자회견을 했다. 거센 비판을 받았다. 논란 속에 김보름은 22일 30분여 훈련한 뒤 23일에도 경기력을 조율했다. 비판적 여론을 의식, 논란을 빚지 않기 위해 훈련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도 거치지 않았다.

논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노선영은 매스스타트 경기 직전인 23일 훈련 후 "대회가 다 끝난 뒤 모든 것을 말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흔들림의 시간이 이어지고 있지만, 어쨌든 김보름은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걸었다. 그 결과는 은메달이었다.

강릉=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