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올림픽] 한국 스키 첫 메달 수확 이상호 "이제야 실감..감동적이에요"

입력 2018.02.24. 20:49 수정 2018.02.24. 22:03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동계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배추 보이' 이상호(23)는 "경기장에서도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이렇게 메달을 받으니 실감 나기 시작했다"며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호는 24일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받은 뒤 연합뉴스와 만나 "경기장에서도 여기서도 이렇게 많은 응원을 받은 게 처음이라 너무 놀랍고 감동적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할 수 있는 것 다 했으니 은메달도 만족..메달 계기로 동료들 여건 좋아졌으면"
[올림픽] 깜짝 은메달 주인공 이상호 (평창=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상호가 24일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메달 한국 이상호, 금메달 스위스 네빈 갈마리니, 동메달 슬로베니아 잔 코시르. yangdoo@yna.co.kr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동계올림픽 메달을 목에 건 '배추 보이' 이상호(23)는 "경기장에서도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이렇게 메달을 받으니 실감 나기 시작했다"며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호는 24일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받은 뒤 연합뉴스와 만나 "경기장에서도 여기서도 이렇게 많은 응원을 받은 게 처음이라 너무 놀랍고 감동적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호는 이날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남자대회전 준결승에서 얀 코시르(슬로베니아)를 0.01초 차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해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메달을 확보했다.

이어 열린 결승전에서는 네빈 갈마리니(스위스)에 0.43초 차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반짝이는 은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은 이상호는 "금메달이었으면 더 좋았을 거라는 생각도 들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했던 경기라서 은메달도 충분히 만족하고 아쉬움이 없다"고 돌아봤다.

이어 "여기 와서 시상대에 서기 전에 실내에서 준비할 때만 해도 이렇게 많은 분이 있을 줄은 몰랐는데 큰 환호를 해주시니 너무 감동적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상호의 메달 시상식은 눈이 흩날리고 추운 날씨 속에 저녁에 열렸지만, 주말을 맞아 발 디딜 틈 없이 많은 관중이 몰려 그의 메달 획득을 축하했다. 이상호는 '손가락 하트'로 화답했다.

큰 환호와 축하 속에 건 역사적인 은메달은 이상호에게 기쁨이자 책임감이다.

그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여러모로 좋아졌지만, 대회를 기점으로 저의 동료들이 더 꾸준한 지원을 받아서 좋은 여건에서 훈련할 수 있으면 좋겠다"면서 "첫 메달을 따서 더 관심을 두시지 않을까"라며 조심스럽게 기대감을 나타냈다.

[올림픽] 손가락 하트 선보이며 입장하는 이상호 (평창=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스키 스노보드 남자 평행대회전 은메달을 획득한 한국 이상호가 24일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보이며 시상대로 향하고 있다. xyz@yna.co.kr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