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평창 Live]크라머 "정말 사고였다. 여성분 만나 사과드렸다"

박찬준 입력 2018.02.22. 13:18 수정 2018.02.22. 13:25

"정말 사고였다. 여성분을 만나 사과드렸다."

그는 "먼저 어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메달 세리머니를 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아무도 나쁜 의도는 없었다. 정말 사고 였다. 직접 두 여성분을 만나서 사과 드렸다. 괜찮다는 것을 확인했다. 직접 부모님을 만나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말 사고였다. 여성분을 만나 사과드렸다."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네덜란드)가 고개를 숙였다. 이번 대회에서 5000m 우승을 차지하며 올림픽 3연패에 성공한 크라머는 21일 두 건의 논란에 휩쌓였다. 팀추월 동메달 후 기자회견에서 블록휴이센의 "이 나라는 개들을 더 잘 대접해주길 바란다. 고~맙다(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 Thank you)"는 발언 당시 옆자리에 있었고, 경기 후에는 세리머니를 펼치다 두 명의 한국인 여성을 다치게 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크라머는 22일 강릉에 위치한 휠라 글로벌 라운지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먼저 어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메달 세리머니를 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아무도 나쁜 의도는 없었다. 정말 사고 였다. 직접 두 여성분을 만나서 사과 드렸다. 괜찮다는 것을 확인했다. 직접 부모님을 만나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블록휴이센과는 전에도, 후에도 이와 관련해 이야기한 적이 없다. 전적으로 그의 말이다. 네덜란드를 대표해 사과하고 싶다. 나는 한국에서 스케이트타고 문화를 즐기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5000m 소감은.

▶3연속 금메달로 정말 기쁘다. 이 기록을 달성한 선수는 없었다. 이 좋은 기분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매스스타트 소감과 '라이벌' 이승훈에 대한 생각은.

▶매스스타트를 네덜란드에서 몇번은 탔지만 국제대회는 처음이다. 이승훈과 대결을 고대하고 있다. 이승훈은 스퍼트가 좋다.

-이번 대회 네덜란드 성적에 대해서는.

▶시작은 좋았다. 남녀 팀추월에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앞으로 메달 딸 기회가 있어서 기대가 된다.

-막말 논란에 대해서는.

▶우리는 전에도, 후에도 이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없다. 네덜란드를 대표해 사과하고 싶다. 나는 한국에서 스케이트타고 문화를 즐기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

-이상화 은메달에 대해서는.

▶이상화는 경기 전 심리적 압박이 있었을 것이다. 한국에서 펼친 대회인만큼 더 큰 압박감이 있었을 것이다. 그걸 잘 이겨냈다.

-이승훈의 리더십에 대해서는.

▶이승훈은 리더십이 좋다. 선수들을 잘 이끈다. 팀추월을 가장 잘 타는 선수다. 한국은 팀추월 금메달을 노리는 팀이다. 매스스타트도 기대하고 있다.

-네덜란드 빙속이 강한 이유는.

▶네덜란드에서는 스케이트가 인기가 많다. 팀도 많다. 네덜란드 내 수준의 선수가 높기 때문에 올림픽 오는 것도 힘들다. 경쟁이 치열하다.

-베이징서 4연패에 도전할 것인지.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 몇년이 지나야 베이징 출전할 수 있을지 알 것 같다. 네덜란드는 수준이 높아서 올림픽 나설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1만m 금메달을 따지 못했는데.

▶실망이 컸다. 금메달을 원했지만 따지 못했다. 1만m는 가장 힘든 종목이다.

-한국의 여자 팀추월 경기 봤나.

▶경기를 봤다. 하지만 이에 대해 말하기 어렵다. 정확한 상황과 어떤 선수들인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팀에서 힘든 점이 있는 것은 극복해야 한다. 팀은 혼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 움직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