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린델로프, "데 헤아, 전세계 최고의 골키퍼"

박주성 기자 입력 2018.02.22. 10:11

빅토르 린델로프(2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문은 든든히 지킨 다비드 데 헤아(27)를 극찬했다.

세비야의 유효슈팅 6개는 데 헤아를 뚫지 못했다.

데 헤아는 "좋은 장면이었고 좋은 선방이었다. 특히 전반 막판 장면에서 그랬다.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 중요했다. 우리의 수비는 좋았다. 나는 세비야가 경기를 주도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결과는 열려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주성 기자= 빅토르 린델로프(2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골문은 든든히 지킨 다비드 데 헤아(27)를 극찬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2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세비야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에 양 팀은 2차전에서 8강 진출을 가리게 됐다.

경기는 세비야가 주도했다. 맨유는 수비적에 집중하며 상대 공격을 막았다. 그 중심에는 데 헤아가 있었다. 데 헤아느 세비야가 25개의 슈팅을 퍼부었지만 단 한 골도 허용하지 않았다. 세비야의 유효슈팅 6개는 데 헤아를 뚫지 못했다.

경기 후 린델로프는 맨유TV를 통해 "데 헤아는 좋은 선방을 보여줬다. 그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다. 따라서 우리는 그와 함께 해 행복하다. 나는 그 이상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데 헤아의 활약은 우리에게 자신감을 줬다. 그는 뒤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우리를 압박한다. 또 우리에게 평온함을 준다. 그런 부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수비라인보다 뒤에 서는 데 헤아는 골문 외에도 수비까지 신경 쓰며 팀에 헌신했다.

데 헤아는 "좋은 장면이었고 좋은 선방이었다. 특히 전반 막판 장면에서 그랬다.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 중요했다. 우리의 수비는 좋았다. 나는 세비야가 경기를 주도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결과는 열려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데 헤아는 이번 경기에서 맨유 챔피언스리그 최다 선방 기록을 세웠다. 과거 2011년 5월 맨유와 바르셀로나 경기에서 판 데 사르는 총 8개의 유효슈팅을 막아냈다. 이번 경기에서 데 헤아 역시 8개 선방을 기록하며 그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