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레알전 역전패 후 드레싱룸에서 폭발한 네이마르

김진엽 입력 2018.02.15. 09:25

파리 생제르맹 에이스 네이마르가 역전패 이후 폭발했다는 소식이다.

PSG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33분 네이마르의 도움을 받은 아드리앙 라비오가 레알 골망을 흔들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진엽 기자= 파리 생제르맹 에이스 네이마르가 역전패 이후 폭발했다는 소식이다.

PSG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선제골은 원정팀의 몫이었다. 전반 33분 네이마르의 도움을 받은 아드리앙 라비오가 레알 골망을 흔들었다.

안타깝게도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마르셀루에게 3골을 실점하며 승리를 놓쳤다.

더 높은 곳을 바라며 이번 시즌 FC 바르셀로나를 떠나 PSG에 둥지를 틀었던 네이마르는 드레싱룸에서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후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스페인 ‘돈발롱’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자신의 팀이 산티아고 바르나베우라는 사자 우리에서 부진 하는 걸 보고 격노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패배 이후 동료들에게 험한 말을 퍼부었고, PSG의 동점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느꼈다”라고 부연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