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지단이 복기한 PSG전 "이스코가 정말 잘해줬다"

홍의택 입력 2018.02.15. 07:41 수정 2018.02.15. 07:44

지네딘 지단 감독이 오랜만에 안도했다.

경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 응한 지단 감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고 운을 뗐다.

지단 감독은 중원 싸움을 거론했다.

지단 감독은 "우리는 베르나베우에서 치른 챔피언스리그에서 17경기 연속 지지 않았다"라며 장밋빛 미래를 그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지네딘 지단 감독이 오랜만에 안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치른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을 3-1로 꺾었다. 8강을 향해 청신호를 켰다.

쉬운 여정은 아니었다. 상대 측면 공격에 한 골을 먼저 헌납했다. 다행히 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 득점으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막판에는 두 골 더 몰아쳐 챔피언스리그 강세를 입증했다.

경기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 응한 지단 감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라고 운을 뗐다. "90분, 혹은 그보다 더 남았다"던 그는 "오늘은 기뻐하겠지만, 3주 뒤 2차전을 치러야 한다"라면서 도취를 경계했다.

경기를 복기하며 특정 선수 칭찬도 늘어놨다. 지단 감독은 중원 싸움을 거론했다. "상대 세 명의 미드필더에 맞서 우리는 4명을 배치했다"고 돌아봤다. "이스코가 정말 잘해줬다. 우리에게 볼 점유율을 가져다줬는데, 이는 계획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챔피언스리그에 대한 자신감도 표출했다. 올 시즌 부진한 레알이지만 일정에 맞춰 귀신 같이 살아났다. 지단 감독은 "우리는 베르나베우에서 치른 챔피언스리그에서 17경기 연속 지지 않았다"라며 장밋빛 미래를 그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