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올림픽 NOW] 박진용·조정명 루지 더블 9위..4년 만에 9계단 상승

김건일 기자 입력 2018.02.14. 22:11 수정 2018.02.14. 22:16

한국을 대표하는 루지 남자 더블 대표 선수 박진용(25,경기도체육회)·조정명(25,국군체육부대)조가 큰 발전을 해냈다.

박진용 조정명조는 14일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루지 더블에서 1차 주행과 2차 주행 합계 기록 1분32초672로 전체 20팀 가운데 9위에 올랐다.

박진용과 조정명은 1차 주행에서 46초396으로 10위, 2차 주행에서 46초276으로 기록을 단축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평창특별취재팀 김건일 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루지 남자 더블 대표 선수 박진용(25,경기도체육회)·조정명(25,국군체육부대)조가 큰 발전을 해냈다.

박진용 조정명조는 14일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루지 더블에서 1차 주행과 2차 주행 합계 기록 1분32초672로 전체 20팀 가운데 9위에 올랐다.

박진용과 조정명은 1차 주행에서 46초396으로 10위, 2차 주행에서 46초276으로 기록을 단축해 순위를 끌어올렸다.

2차 주행을 마치고 기록을 확인한 두 선수는 크게 기뻐했다.

박진용은 바이애슬론 선수 출신, 조정명은 축구 선수 출신이다.

두 선수는 루지로 종목을 전환해 2013년부터 호흡을 맞췄다.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짝을 이뤄 18위로 한국 루지 더블 역사상 처음으로 20위권에 진입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스피드에 중점을 두고 훈련한 결과 주요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기대감을 높였다.

평창올림픽에서 한 단계 도약한 두 선수는 올림픽에서 한국 루지 더블의 위상을 높였다.

독일은 이 종목에서 메달 두 개를 쓸어담았다. 토미아스 벤들·토미아스 아르트 조가 금메달로 소치올림픽에 이어 2연속 우승. 그리고 토니 에거트·샤샤 베네켄 조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은메달은 오스트리아의 페터 펜츠·조지 피슐러 조에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