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GSL] 한이석, 전태양 메카닉 무너뜨리고 최종전 진출

남윤성 입력 2018.02.14. 22:11

마이인새니티 한이석이 메카닉으로 가닥을 잡고 온 스플라이스 전태양을 상대로 능수능란한 대응법을 선보이면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이석은 1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시즌1 코드S 16강 B조 패자전에서 전태양의 메카닉 전략을 상대로 견제 중심의 플레이를 보여주면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SL 2018 시즌1 코드S 16강 B조

▶패자전 한이석 2대0 전태양

1세트 한이석(테, 1시) 승 < 블랙핑크 > 전태양(테, 7시)

2세트 한이석(테, 5시) 승 < 카탈리스트 > 전태양(테, 11시)

마이인새니티 한이석이 메카닉으로 가닥을 잡고 온 스플라이스 전태양을 상대로 능수능란한 대응법을 선보이면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한이석은 1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8 시즌1 코드S 16강 B조 패자전에서 전태양의 메카닉 전략을 상대로 견제 중심의 플레이를 보여주면서 2대0으로 승리했다.

한이석이 의료선에 공성전차 1기와 해병 4기를 실어 전태양의 앞마당 언덕을 장악하며 시간을 벌려 하자 전태양은 사이클론을 보내 공성전차를 제거했고 의료선까지도 옴쭉달싹하지 못하게 길을 막았다. 공성전차와 해방선을 주력으로 모으던 전태양은 중앙 지역에 자리를 잡으려 했지만 해병과 불곰, 의료선을 활용해 기동전을 펼친 한이석에 의해 병력이 잡혔고 9시 사령부가 파괴되면서 퇴각해야 했다. 

한이석은 메카닉 병력에만 의존하기 보다는 해병과 불곰을 지속적으로 생산하며 치고 빠지기를 시도했다. 확장기지를 가져가지 못한 전태양이 밀고 나오자 본진에서 몰래 모은 바이킹과 해방선까지 동원해 포위 공격을 시도해 대승을 거둔 한이석은 전태양으로부터 항복을 받아냈다.

2세트에서 전태양은 초반 신경전에서 우위를 점했다. 한이석이 사이클론을 4기까지 모아 앞마당으로 치고 들어오자 건설로봇으로 수리하면서 버틴 전태양은 공성전차와 밤까마귀로 사이클론 4기를 잡아낸 뒤 상대 앞마당으로 치고 들어가 건설로봇을 15기나 잡아냈다. 

한이석도 만만치 않았다. 바이킹 2기를 밀어 넣은 뒤 의료선 2기에서 사이클론 2기와 공성전차 2기를 드롭한 한이석은 전태양의 본진에서 10여 기의 건설로봇을 잡아냈고 확장으로 보낸 바이킹이 10여 기의 일꾼을 더 잡아내며 피해를 복구했다. 또 다시 세 방향 견제를 시도한 한이석은 16기의 건설로봇을 제거하면서 일꾼 숫자를 뒤집었다. 

힘을 갖춘 한이석은 중앙 교전에서 공성전차와 해방선, 바이킹으로 대처하면서 전태양을 밀어붙였고 교전에서 연전연승하면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