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올림픽] 이강석 해설위원 "김민석, 이젠 네덜란드 선수들도 긴장할 것"

김도용 기자 입력 2018.02.13. 22:51

"우리나라를 넘어 아시아에서 독보적인 선수가 됐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감히 말하자면 이제 네덜란드 선수들이 꼽는 1순위 라이벌이 될 것"이라며 "유럽 선수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초반 스피드와 마지막 지구력까지 갖췄다. 무조건 (김민석을)두려워 할 것"이라고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민석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강릉=뉴스1) 김도용 기자 = "우리나라를 넘어 아시아에서 독보적인 선수가 됐다."

국가대표 선배이자 이제는 해설위원으로 대회를 지켜본 이강석 KBS 해설위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김민석(19)을 향해 칭찬을 쏟아냈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1분44초01를 기록한 네덜란드의 키엘트 누이스가, 준우승 역시 네덜란드의 패트릭 로아스트(1분44초86)가 가져갔다.

무엇보다 김민석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론 처음으로 이 종목 올림픽 메달을 획득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남자 1500m의 경우 전통적으로 유럽과 미주가 강세를 보이는 종목이다.

단거리의 순간스피드와 장거리의 지구력을 동시에 갖춰야 가능한 종목인데, 아시아 선수들에게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따랐다. 하지만 초반 스피드와 막판 지구력을 겸비한 김민석이 편견을 넘어섰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나 "1500m의 경우 체력과 스피드, 순발력을 다 갖고 있는 유럽 선수들, 그 중에서도 네덜란드가 상위권을 휩쓸었다. 그런 종목에서 김민석이 경쟁을 이겨내고 들어갔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다"고 엄지를 세웠다.

이어 그는 "모든 메달이 귀중하겠지만 특히 1500m에서 땄다는 것은 2~3배 더 대단한 결과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민석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018.2.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년 전 대표팀 최고참일 때 17세 막내였던 김민석을 본 이 해설위원의 감회는 더욱 새로웠다.

그는 "내가 팀에서 고참일 때만 해도 (민석이가)막내라 꼬맹이라 불렀었는데, 그때도 유럽 선수들에게 주눅 들지 않았다. 좀 더 다듬으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말 그대로 떡잎이 보였다"고 했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시간이 지나 이제 1500m에서 우리나라, 더 나아가 아시아에서 독보적인 선수가 됐다. 올림픽 무대라는 큰 중압감을 극복하고 메달을 딴 것은 같이 운동했던 선배이자 형으로서 뜻깊다"고 환하게 웃었다.

아직 10대 후반인 김민석은 평창 올림픽뿐만 아니라 4년 뒤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전망도 밝혔다.

이강석 해설위원은 "감히 말하자면 이제 네덜란드 선수들이 꼽는 1순위 라이벌이 될 것"이라며 "유럽 선수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초반 스피드와 마지막 지구력까지 갖췄다. 무조건 (김민석을)두려워 할 것"이라고 했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