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대표팀 포커스] '처참한 민낯 드러난' 김봉길호, 손흥민와도 소용 없다

한재현 입력 2018.01.24. 05:07

김봉길호를 둘러싼 우려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모두 터지고 말았다.

최상의 전력이 아니라 해도 이대로라면 아시안게임 우승도 장담할 수 없다.

김봉길 감독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베트남, 팔레스타인, 말레이시아 등 축구 변방국들의 성장이 돋보이며, 아시안게임에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한국을 상대로 강한 압박과 수비로 괴롭힐 가능성이 크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김봉길호를 둘러싼 우려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모두 터지고 말았다. 최상의 전력이 아니라 해도 이대로라면 아시안게임 우승도 장담할 수 없다.

대한민국 U-23 대표팀은 지난 23일 우즈벡과의 2018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1-4로 참패를 당했다. 이번 대회 최악의 성적으로 남았다.

김봉길호는 우즈벡전 이전까지 3승 1무로 순항했지만, 경기력면에서 싸늘한 시선을 받았다. 결과가 좋았기에 큰 문제가 없었지만, 우즈벡전 참패로 곪았던 문제들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우선 공수 양면 총체적인 문제가 드러났다. 공격은 창의적인 면은 찾아보기 힘들었고, 단순한 롱패스와 개인 능력에 너무 의존했다. 중원에서도 움직임만 활발했을 뿐 영리함과 정확한 패스, 전방 압박이 부실했다.

수비도 마찬가지다. 상대 움직임과 패스에 쉽게 속아 수비 간격이 쉽게 벌어졌다. 우즈벡전 4실점은 압박 실패와 수비 조직력 결여로 이뤄진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더구나 냉정하지 못한 경기 태도로 장윤호의 경고 2회 퇴장은 물론 이근호와 김문환도 불필요한 경고를 받았다.

우즈벡전을 비롯해 전체적으로 손 댈 곳이 많은 김봉길호다. 더구나 오는 8월에 열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7개월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결과는 커녕 좋은 과정도 못 얻었으니 답답함이 극에 달할 수밖에 없다.

김봉길 감독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확실한 전술과 철학은 보이지 않고, 선수 구성과 선발에도 적지 않은 문제를 드러냈다. 김민재(전북), 이광혁(포항), 황인범(아산) 등 국내파에서 가용할 수 있는 핵심 선수들이 부상과 군입대로 빠졌음에도 대체자를 찾지 못했다.

또한,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던 한찬희(전남)와 나상호(광주)를 뽑지 않은 점도 지적되고 있다. 두 선수의 중요성은 이번 대회에서 크게 나타났다. 최전방 공격수로 김건희(수원), 박인혁(호펜하임), 이근호(포항)이 뽑혔지만, 제 몫을 해준 건 이근호밖에 없다. 더구나 김건희와 박인혁은 잦은 결장과 부상으로 경기력은 극도로 떨어진 상태다. 결국, 2선에서 해법이 필요한 상황에서 부진한 원톱 공격수 하나는 엔트리에서 제외할 결단이 필요했다.

이 문제는 아시안게임에도 연결된다. 아시안게임에서 핵심 선수들 다수가 공격과 미드필더다. 와일드 카드 후보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를 비롯해 석현준(트루아), 권창훈(디종)이 대기하고 있다. 더구나 23세 이하 연령대에서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도 후보에 오른 상태다. K리그에서 활약이 좋은 선수들까지 합류하면 선택의 폭은 넓어진다.

김봉길 감독이 아시안게임 본선에서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이어 소속팀 반대로 이들의 합류 부재에도 대비할 카드는 충분히 마련해 둬야 한다. 이번 대회에서 그의 선택을 본다면, 기대보다 걱정이 크다.

다행히 이번 대회가 올림픽 본선 티켓 같은 중요한 결과물이 없고, 아시안게임으로 가는 과정인 점이다. 그러나 김봉길 감독에게 이번 대회에서 나온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하면, 상황은 달라질 수 없다.

베트남, 팔레스타인, 말레이시아 등 축구 변방국들의 성장이 돋보이며, 아시안게임에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한국을 상대로 강한 압박과 수비로 괴롭힐 가능성이 크다. 실력이 우위라도 축구는 단체 스포츠이기에 손흥민 하나로 만병통치약이 될 수 없다. 이번 대회서 나온 아픔이 내성 또는 흉터로 남을지 김봉길 감독의 의지와 능력에 달려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