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트남축구 새 역사 쓴 박항서 "선수들의 강한 정신력 고맙다"

입력 2018.01.23. 22:26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베트남축구 역사를 새로 쓴 박항서 감독은 극적인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박 감독은 23일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대회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이후 현지 기자들과 만나 "경기 전에는 사실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항서 베트남 U-23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베트남축구 역사를 새로 쓴 박항서 감독은 극적인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박 감독은 23일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대회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이후 현지 기자들과 만나 "경기 전에는 사실 체력적인 문제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전반에 카타르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고전하다 후반에 두 차례 동점 골을 만들어 2-2로 전후반을 마친 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박 감독은 "계속 선제골을 넣고 이겨왔는데 오늘은 먼저 실점하고 동점까지 간 데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정말 강한 정신력으로 해나가는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베트남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23명의 선수가 모두 똑같이 중요하다"며 "모두에게 각자의 역할이 있고 난 그들의 능력을 강하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베트남에 두 골을 안긴 미드필더 응우옌 꽝 하이는 "말을 잇지 못하겠다. 정말 기쁘다"고 감격을 전했다.

베트남은 27일 결승에서 동남아 국가 첫 우승에 도전한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