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즈베레프 "오늘처럼 경기하면 정현 이길 선수 별로 없다"

입력 2018.01.20. 18:58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가 정현(58위·삼성증권)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했다.

즈베레프는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3회전에서 정현에게 2-3(7-5 6-7<3-7> 6-2 3-6 0-6)으로 역전패했다.

즈베레프는 이날 정현의 경기력에 대해 "그는 50위권에 머물러 있지만 오늘은 톱10에 드는 기량을 보여줬다"며 "오늘 경기하는 모습을 보면 50위권은 전혀 맞지 않는 순위"라고 평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0위권 선수의 기량 아니다..5세트는 무슨 일 벌어졌는지 몰라"
정현은 1회전에서 미샤, 3회전서 알렉산더 등 '즈베레프 형제' 연파
정현(왼쪽)과 악수하는 즈베레프.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가 정현(58위·삼성증권)의 경기력을 높이 평가했다.

즈베레프는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3회전에서 정현에게 2-3(7-5 6-7<3-7> 6-2 3-6 0-6)으로 역전패했다.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즈베레프는 "4세트까지는 둘 다 좋은 내용의 경기를 펼쳤다"며 "4세트에서 첫 서브 게임을 잃었을 때만 하더라도 충분히 반격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4세트에서 즈베레프는 끝내 자신의 서브 게임을 만회하지 못했고, 5세트에서는 한 게임도 따내지 못하고 무너졌다.

즈베레프는 "5세트는 정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모를 정도였다"며 속수무책이었다고 시인했다.

정현과 즈베레프는 각각 1996년과 1997년생으로 남자 테니스계에서 '차세대 선두 주자'로 꼽히는 선수들이다.

둘의 맞대결이 성사되자 호주오픈 조직위원회는 센터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 경기를 배정하며 관심을 보일 정도였다.

정현 [EPA=연합뉴스]

주니어 시절인 2014년 두 차례 맞대결에서 정현을 모두 물리쳤던 즈베레프는 성인 무대에서는 지난해 바르셀로나 오픈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패했다.

즈베레프는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어야 했다"고 아쉬워하며 "5세트에 체력 때문에 패한 것은 아니지만 내게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호주오픈 3회전에서도 라파엘 나달(스페인)을 상대로 3세트까지 2-1로 앞서다가 결국 2-3(6-4 3-6 7-6<7-5> 3-6 2-6)으로 역전패했다.

또 지난해 윔블던 16강전에서도 5세트 접전에서 2-3 역전패를 당하는 등 유독 메이저 대회 5세트 승부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즈베레프는 이날 정현의 경기력에 대해 "그는 50위권에 머물러 있지만 오늘은 톱10에 드는 기량을 보여줬다"며 "오늘 경기하는 모습을 보면 50위권은 전혀 맞지 않는 순위"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가 몇 위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오늘처럼 경기한다면 그를 이길 선수는 별로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현은 이번 대회 1회전에서 즈베레프의 형인 미샤 즈베레프(35위·독일)를 꺾었고 3회전에서 동생마저 물리치며 '즈베레프 형제'를 연파했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