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도쿄 현장 리액션] 할릴호지치 감독, "한국 모든 부분에서 일본을 압도" (일문일답)

유지선 기자 입력 2017.12.16. 22:2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도쿄(일본)] 유지선 기자= 준우승을 차지한 일본 대표팀의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모든 부분에서 한국이 일본을 압도 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일본은 16일 오후 7시 15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마지막 3차전 경기에서 1-4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일본은 2승 1패로 자국에서 우승을 차지할 기회를 놓치며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경기서 일본은 전반 2분 만에 페널티킥 득점에 성공하며 활짝 웃었다. 그러나 한국의 공세가 매서웠다. 김신욱을 앞세운 한국은 김신욱의 멀티골과 정우영의 추가골로 승부를 뒤집었고, 후반전에는 염기훈의 슈팅이 일본의 자책골로 이어지기도 했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일본보다 기량이 한수 위였다. 힘과 경기 운영, 기술, 순발력 등이 정말 놀라웠다. 모든 부문에서 일본을 압도했다. 오늘의 한국은 정말 훌륭했고, 칭찬할 수밖에 없다. 이번 대회에는 소집되지 못한 선수들이 11명 정도 있다. 하지만 그 선수들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오늘의 한국을 이기긴 힘들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은 할릴호지치 감독과의 일문일답]

- 경기 소감은?
한국이 일본보다 기량이 한수 위였다. 힘과 경기 운영, 기술, 순발력 등이 정말 놀라웠다. 아주 높은 수준을 보여줬다. 모든 부문에서 일본을 압도했다. 오늘의 한국은 정말 훌륭했고, 칭찬할 수밖에 없다. 이번 대회에는 소집되지 못한 선수들이 11명 정도 있다. 하지만 그 선수들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오늘의 한국을 이기긴 힘들었을 것이다.

- 하프타임에 어떤 주문을 했는지?
하프타임에 선수들에게 진영을 갖추고, 결과를 얻기 위해 최소한 승점 1점을 따자고 했다. 그러나 실수가 많아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공중전에서도 몸싸움에서도 많이 밀렸다. 어려운 상황이었다. 모든 면에서 한국이 한국을 지배했다. 힘든 상황에서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 한국의 프리킥 득점은 정말 대단했다. 그 상황에서 오른발로 득점에 성공한다는 건 월드컵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 김신욱을 마크한 쇼지 겐이 제대로 커버하지 못했다.
김신욱의 비디오를 보며 헤딩을 막는 방법을 연구했고, 이재성이 크로스를 올리지 못하게 하라고 주문했다. 김신욱에 대해 철저하게 대인마크를 할 것도 주문했다. 김신욱과 공중전에서 이길 수 없다면, 볼을 빼앗기지 말라고 했다.

그러나 선수들이 김신욱을 완전히 자유로운 상태로 내버려뒀다. 김신욱은 굉장히 힘이 있는 선수다. 초반부터 수비 라인을 두텁게 했는데, 상대가 더 강한 힘으로 볼을 빼앗았다. 우리의 수비가 미숙했다. 가장 놀라운 건 볼을 소유했을 때, 패스 등의 움직임이었다. 김신욱이 공중전에 강한 선수라는 걸 여러 번 강조했지만, 막을 수 없었다. 어떤 시도도 통하지 않았다.

- 경기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선수들을 실험하고 지켜보기 위한 것이 목표 중 하나였다. 많은 선수들이 출전했고, 이 대회에서 2승을 거뒀다는 것은 일정한 결과를 남길 수 있었다는 걸 의미한다. 베스트 멤버로 출전했다고 하더라도 한국에 이겼을지는 모르겠다.

받아들이기 힘든 건 사실이지만, 현실도 인정해야 한다. 한국은 파워풀한 경기 운영과 함께 모든 선수들의 기량이 뛰어났다. 의욕적이기도 했다. 홈에서 왜 이렇게 상대에게 당하기만 했는지 분석해야 한다. 이번 대회에서 2승을 거둔 건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 일본 국민은 오늘 결과에 절망하고 있다. 월드컵에서 정말 괜찮을까?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누차 말했는데, 일본 국민이 절망했다니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 2승을 거둔 건 훌륭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오늘의 경기에서는 한국이 완전히 지배했고,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났다.

그런 상황에서도 선수들은 열심히 싸워줬다. 월드컵은 다른 문제다. 지금의 멤버로 월드컵에 출전하는 것도 아니다. 실망한 사람들도 있겠지만, 더 좋은 결과를 남길 수도 있었을 것이다. 나도 아쉬운 부분은 있다. 그러나 한국이 모든 면에서 월등히 위였다. 감독 때문에 패했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기사를 써라. 나는 이번 대회에서 2승을 거뒀다. 훌륭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좋은 연말을 보내길 바란다. 취임 후 가장 큰 점수 창로 패한 경기였다. 그러나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일본 축구의 현실을 모두가 직시해야 한다. 월드컵 무대에서 어떤 것들이 기다리고 있는지 이미 알고 있다. 오늘을 발판으로 삼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사진= 윤경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