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만수 전 감독, 정읍 이평중에 피칭 머신 후원

입력 2017.11.23. 09:10 수정 2017.11.23. 09:1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손찬익 기자] 전 SK 와이번스 이만수 감독이 지난 21일 전북 정읍 이평중 야구부(감독 김진수)에 피칭 머신을 후원했다. 이번 후원은 헐크 파운데이션에서 추진하고 있는 '열두 번의 피칭머신 후원 프로젝트' 중 하나이며 지난달 서울 성지고에 이은 열 한 번 째 후원이다.

헐크 파운데이션은 야구와 교육을 통해 국내 및 라오스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창단 5년 째인 정읍 유일의 중학교 야구부인 이평 중학교는 리틀야구 출신 26명으로만 구성된 학교다. 

이만수 전 감독은 "이평 중학교 야구부는 내가 미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할 때 보았던 많은 미국 학교와 가장 비슷한 곳이 아닐까 싶다. 이평 중학교 선수들은 영어, 수학에서 만점자도 있는 등 공부도 열심히 하고 무엇보다 밝고 적극적으로 즐기면서 훈련에 임하는 모습이 기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위치가 정읍에서도 더 들어간 시골인지라 선수 수급이 쉽지 않고 또 전용 야구장이 없어서 어린 선수들이 버스를 타고 사회인 야구장에 가서 훈련을 하는 등 어려운 상황이다. 그래서 이렇게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평중 김진수 감독은 "학교에 전용 야구장도 없고 또 지역이 외진 곳이라 세간의 관심이 적은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얼마전 상상도 못했던 이만수 감독님께서 직접 찾아오셔서 재능기부 훈련지도를 해주셨고 덕분에 최근 대회에서 우승까지 했다. 또 이렇게 피칭머신 후원까지 해주시니 정말 감사하다. 원래 우리 선수들이 밝은 편인데 이 감독님 덕분에 더 에너지가 넘치게 됐다"고 화답했다.

또한 이 전 감독은 "중학교 2학년 선수 중에 직구를 135km 던지는 선수가 있다. 체계적인 지도를 받고 성장한다면 한국 야구계의 큰 별이 나올 것 같다. 시골에서 원석을 발견한 기분이다. 스카우트들은 이평중학교를 주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만수 전 감독은 내년 1월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에서 한국-라오스 국제 야구대회를 치를 예정인 가운데 현재 KBO 육성 부위원장, 라오스 야구장 건설 프로젝트 추진, 라오스 최초의 야구단 라오J브라더스 구단주,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등 국내와 라오스 활동을 병행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what@osen.co.kr

[사진] 헐크 파운데이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