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시즌 첫 슈퍼 'SON'데이.. 빠르고 예리했던 '투톱' 손흥민

임기환 입력 2017.10.23. 01:51

이번 시즌 첫 슈퍼 손(SON)데이가 리버풀전을 통해 찾아왔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을 웸블리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터트렸다.

토트넘은 전반 4분, 후반 11분 해리 케인, 전반 12분 손흥민, 전반 45+3분 델레 알리의 골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라가 골을 넣은 리버풀에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이 리버풀을 상대로 리그 첫 골을 신고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즌 첫 슈퍼 'SON'데이.. 빠르고 예리했던 '투톱' 손흥민



(베스트 일레븐)

이번 시즌 첫 슈퍼 손(SON)데이가 리버풀전을 통해 찾아왔다. 손흥민이 이번 시즌 리그 첫 골을 웸블리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터트렸다.

토트넘이 23일 자정(한국 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경기에서 리버풀을 4-1로 대파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후반 11분 해리 케인, 전반 12분 손흥민, 전반 45+3분 델레 알리의 골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라가 골을 넣은 리버풀에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이 리버풀을 상대로 리그 첫 골을 신고했다. 이날 해리 케인과 투 톱으로 최전방에서 호흡을 맞춘 손흥민은 초반부터 가벼운 움직임을 선보였다. 케인의 선제 골 과정에서 패스로 기여한 손흥민은 전반 12분 만에 팀이 2-0으로 앞서 나가는 두 번째 골을 터트렸다.

위고 요리스 토트넘 골키퍼가 빠르게 던지기로 빌드업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공이 리버풀 센터백 데얀 로브렌의 키를 넘었다. 그 공을 케인이 절묘한 뒤 공간 침투로 받아낸 뒤 리버풀 문전을 향해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의 크로스 타이밍에 맞춰 전력 질주한 손흥민이 침착하게 슛으로 마무리했다. 시즌 첫 리그 골이었다.

이외에도 손흥민은 전반전부터 여러 차례 위협적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골을 넣은 지 4분 뒤에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배후 배스를 리버풀 수비 사이 공간을 돌파해 슛까지 연결했다. 손흥민의 두 번째 슛은 크로스바를 맞췄다.

2분 뒤에도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로 케인을 향해 패스를 뿌렸다. 수비진에 막혔지만 모험적 시도였다. 전반 29분에는 델레 알리의 뒤공간 패스를 오른발 슛으로 기어이 연결했다. 로브렌 맞고 시몽 미뇰레 골키퍼의 다리에 막히며 무산됐으나 특유의 돌파와 마무리가 빗난 장면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들어서는 전반에 비해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68분을 뛰고난 후반 중반에는 무사 시소코와 교체 아웃됐다. 그렇지만 토트넘이 일찌감치 두 골 차 리드를 잡는 두 번째 골을 터트리는 등 투 톱에서 만점 활약을 보였다. 무엇보다 리그 첫 골을 넣어 자신감을 회복했다는 점에서 대단히 고무적인 슈퍼 손데이의 개막이었다.

글=임기환 기자(lkh3234@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