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시모네 자자, "메시, 득점 순위에서 빼야 한다"

김유미 입력 2017.10.22. 14:36

발렌시아 공격수 시모네 자자가 라리가에서 성공적인 첫 시즌을 보내고 있다.

자자는 후반 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득점하며 시즌 8호골을 기록했고, 리그 득점 순위 2위에 이름이 올랐다.

"메시의 득점은 계산하면 안 된다. 내게 그는 이미 최고다. 시즌이 끝나면 나는 득점 순위 두 번째에 올라있을 것이다. 라리가에 이야기해서 상을 요구할 거다"라며 다른 선수들이 넘볼 수 없는 "메시나 호날두의 득점은 논외로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모네 자자, "메시, 득점 순위에서 빼야 한다"



(베스트 일레븐)

발렌시아 공격수 시모네 자자가 라리가에서 성공적인 첫 시즌을 보내고 있다. 자자는 지난 시즌 웨스트햄에서 뛰다가 이번 이적 시장을 통해 스페인으로 이적했다. 현재 9라운드까지 여덟 골을 기록하고 있다.

발렌시아는 22일 오전(한국 시간) 에스타디오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2017-2018시즌 스페인 라리가 9라운드 홈경기에서 세비야를 4-0으로 대파했다. 자자는 후반 6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득점하며 시즌 8호골을 기록했고, 리그 득점 순위 2위에 이름이 올랐다.

자자는 득점 1위 리오넬 메시를 세 골 차로 뒤쫓고 있다. 지금의 페이스대로라면 득점왕을 노려볼 수도 있는 위치다. 그러나 자자는 스페인 <아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톱 스코어러 차트를 이끌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메시의 득점은 계산하면 안 된다. 내게 그는 이미 최고다. 시즌이 끝나면 나는 득점 순위 두 번째에 올라있을 것이다. 라리가에 이야기해서 상을 요구할 거다”라며 다른 선수들이 넘볼 수 없는 "메시나 호날두의 득점은 논외로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현재 득점 3위는 비야레알의 세드릭 바캄부(7골)다. 레알 베티스의 안토니오 사나브리아(6골), 발렌시아의 호드리고 모레노(5골)가 각각 4위와 5위로 뒤를 잇고 있다. 호날두는 시즌 초 네 경기에 출장해 한 골을 기록 중이다.

글=김유미 수습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