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외국 언론들도 KLPGA 투어 1라운드 결과 취소 '대서특필'

입력 2017.10.21. 10:16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운영 미숙으로 인한 메이저 대회 1라운드 결과 무효 소식이 세계 주요 골프 전문매체를 통해서도 알려졌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닷컴은 21일(한국시간) 'KLPGA 대회에서 기이한 규정 논란 속에 1라운드 결과가 무효 처리됐다'고 보도했다.

골프닷컴은 '프로 골프 대회에서 규정 논란은 종종 일어나는 일이지만 이번 주 KLPGA 대회에서 벌어진 야단법석은 다소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운영 미숙으로 인한 메이저 대회 1라운드 결과 무효 소식이 세계 주요 골프 전문매체를 통해서도 알려졌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닷컴은 21일(한국시간) 'KLPGA 대회에서 기이한 규정 논란 속에 1라운드 결과가 무효 처리됐다'고 보도했다.

골프닷컴은 '프로 골프 대회에서 규정 논란은 종종 일어나는 일이지만 이번 주 KLPGA 대회에서 벌어진 야단법석은 다소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가 다룬 사건은 19일 경기도 이천에서 열린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첫날 경기에서 벌어졌다.

당시 일부 선수들이 그린 주변 지역(프린지)에서 공을 집어 들어 1벌타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으나 KLPGA 경기위원회는 그린 경계가 불명확했다는 이유로 벌타를 면제했다.

여기에 선수들이 반발, 20일 2라운드 출전을 거부했고 결국 KLPGA는 1라운드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고 이날 1라운드를 다시 시작해야 했다.

골프채널 역시 '규정 논란이 투어 경기위원장 사퇴로 이어졌다'며 KLPGA 투어에서 벌어진 사태를 조명했다.

골프다이제스트도 KLPGA 투어가 이번 사건으로 발표한 사과문을 보도하며 관심을 보였고 골프위크도 마찬가지였다.

골프위크는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이 악천후로 54홀 경기로 축소됐고, KLPGA에서도 메이저 대회가 3라운드 경기로 열리게 됐다"며 "그 이유는 날씨 때문이 아니었다"고 묘사했다.

로이터 통신도 이번 일을 보도하며 KLPGA 투어에서 벌어진 해프닝을 다뤘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