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NLCS4] '멀티홈런' 바에즈, 다 죽었던 컵스 타선 살렸다

입력 2017.10.19. 13:1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서정환 기자] 벼랑 끝에 몰렸던 컵스를 바에즈가 살렸다.

시카고 컵스는 19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벌어진 ‘2017시즌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3연패 끝에 첫 승을 거둔 컵스는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다저스는 포스트시즌 7연승이 좌절됐다.

컵스 타선은 시리즈 내내 침묵했다. 3차전까지 치르는 동안 컵스는 3경기서 불과 4점을 뽑아내는데 그쳤다. 반면 다저스는 16득점을 몰아쳤다. 홈에서 치른 3차전 결과도 다르지 않았다. 컵스는 8안타를 쳤지만 단 1점을 뽑는데 그쳤다.

중심타자들의 부진도 심각했다. 크리스 브라이언트(2할5푼), 앤서니 리조(1할), 윌슨 콘트라레스(1할8푼2리), 바에즈(1할4푼3리)삼총사가 극도의 부진을 보였다. 컵스 타선이 이렇게 부진하다면 경기는 해보나 마나였다.

4차전의 해결사는 바에즈였다. 2회 콘트레라스가 부진에서 탈출하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이어 바에즈까지 릴레이 홈런을 터트려 컵스의 2-0 리드를 이끌었다.

다저스는 3회 코디 벨린저의 솔로포로 추격했다. 이 때 바에즈는 5회 연타석 홈런까지 때리며 컵스 타선을 완벽하게 살렸다. 바에즈의 홈런 두 방으로 컵스의 분위기는 완벽하게 반전됐다. 3연패로 침체됐던 컵스는 ‘다시 해보자’는 분위기로 돌아왔다. 컵스는 여전히 1승 3패로 몰려 있다. 하지만 다저스의 무패행진을 깼다는 의미는 크다.

컵스가 5차전만 잡는다면 6차전 다시 홈에서 분위기를 탈 수 있다. 바에즈의 멀티홈런이 컵스 상승세에 도화선이 됐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