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맨유 전설 박지성, "이제 어두운 터널 빠져나왔다"

입력 2017.10.14. 14:48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6)이 친정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장밋빛 미래를 전망했다.

박지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CNN에 실린 인터뷰서 "조세 무리뉴 감독이 맨유의 분석을 마친 것 같다"면서 "맨유는 이제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무리뉴 감독은 항상 부임 후 두 번째 시즌에 좋은 성적을 냈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 같다"며 "필요한 선수를 영입해 약점을 메웠고, 현재 정말 강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균재 기자]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6)이 친정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장밋빛 미래를 전망했다.

박지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CNN에 실린 인터뷰서 "조세 무리뉴 감독이 맨유의 분석을 마친 것 같다"면서 "맨유는 이제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알렉슨 퍼거슨 감독이 맨유를 이끌 때도 좋지 않았던 시기가 있었는데 우린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전성기를 보냈다. 지금도 비슷한 상황"이라며 "맨유가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와 새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 시즌 부임해 두 번째 시즌을 맞은 무리뉴 감독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박지성은 "무리뉴 감독은 항상 부임 후 두 번째 시즌에 좋은 성적을 냈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 같다"며 "필요한 선수를 영입해 약점을 메웠고, 현재 정말 강팀이 됐다"고 평가했다.

맨유는 올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두 경쟁을 하고 있다.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서 1골 뒤진 2위에 오르며 지난 시즌 리그 부진을 털어냈다.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는 언제나 많은 팀이 선두를 놓고 경쟁했다"면서 "시즌은 길기 때문에 첼시, 아스날, 리버풀 등 전통의 강호들도 선두 싸움에 뛰어들 것"이라고 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