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와신상담 에루페냐, 의기양양 압셰로냐

입력 2017.10.13. 03:03 수정 2017.10.13. 05:11

'한국형 마라톤 황제' 에루페의 귀환이냐, '에티오피아 특급' 압셰로의 첫 우승이냐.

압셰로가 2015년 처음 출전한 국내 대회 경주국제마라톤에서 3위(2시간8분53초)를 했을 때 우승자는 '한국형 마라톤 황제'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29·청양군청)였다.

당시 압셰로는 "4분대의 기록으로 에루페의 우승을 막겠다"고 했지만 에루페는 압셰로를 1분42초 차로 크게 따돌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7 경주국제마라톤 15일 스타트
작년 우승 키프로티치도 정상 별러.. 기록 단축행진 쾀바이는 다크호스
마스터스 9000여명 천년고도 누벼

[동아일보]

(왼쪽부터)에루페와 압셰로.
‘한국형 마라톤 황제’ 에루페의 귀환이냐, ‘에티오피아 특급’ 압셰로의 첫 우승이냐.

2017 경주국제마라톤이 15일 오전 8시 ‘천년 고도’ 경주에서 시작된다. 대회 사무국이 초청한 정상급 마라토너들은 모두 23명. 그중 기록이 가장 좋은 선수는 ‘에티오피아 특급’ 아옐레 압셰로(27)다. 그는 2012년 두바이 마라톤에서 우승할 때 2시간4분23초를 끊었다. 그해 전체 3위의 빼어난 성적이다. 역대 마라토너 가운데 그보다 빨리 달렸던 선수는 11명뿐이다.

압셰로가 2015년 처음 출전한 국내 대회 경주국제마라톤에서 3위(2시간8분53초)를 했을 때 우승자는 ‘한국형 마라톤 황제’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29·청양군청)였다. 당시 압셰로는 “4분대의 기록으로 에루페의 우승을 막겠다”고 했지만 에루페는 압셰로를 1분42초 차로 크게 따돌렸다. 경주국제 3회, 서울국제 3회 등 2016년 상반기까지 출전한 모든 국내 대회에서 우승했던 에루페는 지난해 이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오른쪽 아킬레스힘줄 통증으로 후반 페이스가 처져 5위에 만족해야 했다. 에루페는 올해 3월에 열린 서울국제마라톤에서도 5위(2시간6분27초)에 그쳤다. 에루페가 2011년 생애 처음 출전해 우승까지 차지하며 ‘인생을 바꾼’ 이 대회에서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에루페의 개인 최고기록은 지난해 서울국제마라톤에서 세운 2시간5분13초다.

지난해 에루페를 제치고 이 대회 정상에 오른 필렉스 키프로티치(29·케냐)도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다. 2015년 서울국제마라톤에서 2시간6분59초의 개인 최고기록으로 에루페(2시간6분11초)에 이어 2위를 했던 키프로티치는 자신의 기록을 1초 앞당기며 풀코스 완주 7차례 만에 국제대회 첫 월계관을 썼다. 지난해 2시간8분3초로 3위를 차지했던 로버트 킵코리르 쾀바이(32·케냐)도 다크호스로 꼽힌다. 2014년 파리에서 29세의 나이로 개인 최고기록인 2시간8분48초로 4위를 했던 쾀바이는 2015년 샤먼(중국)에서 자신의 기록을 30초 단축한 데 이어 지난해 경주에서 다시 15초를 줄이는 등 해마다 기록을 단축하고 있다.

국내 엘리트 남자부에서는 오진욱(25·국민체육진흥공단·개인 최고기록 2시간14분9초)과 김성하(25·삼성전자·2시간16분2초)가, 여자부에서는 ‘베테랑’ 정윤희(34·경주시청·2시간30분34초)와 지난해 우승자 강수정(26·경주시청·2시간38분28초)이 우승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에는 해외 23명, 국내 47명 등 엘리트 선수 외에 9000여 명의 마스터스 마라토너가 출전해 ‘천년 고도’의 거리를 달린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