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현장스케치]조진호 감독 눈물의 발인, 하늘도 울었다

박상경 입력 2017.10.12. 10:41 수정 2017.10.12. 17:17

"이제 고인께 마지막 절을 올리고 출발하도록 하겠습니다."

조 감독의 가족, 친척을 비롯해 지인, 동료, 축구계 선후배 등 100여명이 자리해 고인을 배웅했다.

조 감독과 경희대 동기생인 박건하 전 서울 이랜드 감독은 연신 눈물을 훔쳤고, 현역시절부터 고인과 각별한 사이였던 최용수 전 서울 감독 역시 침통한 표정으로 운구 행렬을 뒤따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제 고인께 마지막 절을 올리고 출발하도록 하겠습니다."

12일 오전 경남 양산. 추적추적 내리는 빗방울은 눈물이었다.

K리그 챌린지(2부리그) 부산을 이끌다 급성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뜬 고(故) 조진호 감독의 영결식이 양산부산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누구보다 순수한 열정으로 그라운드를 달렸던 젊은 지도자는 오열하는 가족과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는 동료들을 뒤로 하고 '천상에서의 킥오프'를 위해 떠났다.

조 감독의 가족, 친척을 비롯해 지인, 동료, 축구계 선후배 등 100여명이 자리해 고인을 배웅했다. 부산 선수단 전원도 스승의 마지막 길을 뒤따랐다. 대부분 침통한 표정이었고 눈물을 보이는 선수들도 더러 있었다. 조 감독과 경희대 동기생인 박건하 전 서울 이랜드 감독은 연신 눈물을 훔쳤고, 현역시절부터 고인과 각별한 사이였던 최용수 전 서울 감독 역시 침통한 표정으로 운구 행렬을 뒤따랐다.

가족들에겐 여전히 받아들일 수 없는 현실이었다. 조 감독의 두 자녀는 좀처럼 아버지의 빈자리가 믿겨지지 않는 등 해맑게 웃고 있는 영정 사진을 응시하다 절을 올렸다. 밤새 빈소를 지키다 눈물마저 말라버린 조 감독의 아내는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다 남편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통곡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부산 공격수로 조 감독의 신임이 각별했던 이정협 고경민이 선두에서 운구했다. 고개를 푹 숙인 그들의 눈가에는 굵은 눈물이 고여 있었다.

발인 전날이었던 11일 빈소는 고인을 기리고자 한달음에 달려온 지인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홍명보 전 A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황선홍(FC서울), 서정원(수원), 김도훈(울산 현대), 최순호(포항), 박경훈(성남), 김태완(상주), 김병수(서울 이랜드) 감독, 남기일 전 광주 감독 등 동료 지도자들이 자리를 지켰다. 축구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황재관 부산 북구청장등 지역 인사들도 빈소를 찾아 조 감독의 넋을 기렸다. 이날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보낸 조전(弔電)도 가족들에게 전달했다.

최용수 감독, 박건하 감독 등 조 감독의 동기들은 뜬눈으로 밤을 새며 친구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최용수 감독은 "불과 며칠 전 문자메시지로 '한번 웃어보라'며 농을 걸었던 친구가 (조)진호"라며 "누구보다 순수했고 맑은 친구가 떠난다는게 난 여전히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황선홍 감독은 "조 감독이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 마음을 가누기 힘들더라"며 한숨만 내쉬었다. 박경훈 감독은 "그렇게 밝은 표정을 짓고 자신감이 넘쳤던 친구가 마음 속으로 얼마나 큰 짐을 지고 있었을지 짐작하기조차 힘들다"며 "부담은 승부의 세계를 사는 지도자들이 짊어져야 할 숙명이지만 너무 가혹한 것도 사실"이라고 고개를 떨궜다. 1994년 미국월드컵 등 현역시절 고인과 대표팀에서 동고동락했던 홍명보 전 감독은 시종일관 침통한 표정을 지은 채 말을 잇지 못했다. 각계 인사들은 새벽까지 자리를 뜨지 못한 채 고인의 빈자리를 아쉬워했다.

고인의 유해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경남 김해에서 화장(火葬)을 마친 뒤 경기도 광주의 추모공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양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