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베를린마라톤] 킵초게, 시즌 최고 기록으로 우승..2시간3분32초

정형근 기자 입력 2017.09.25. 22:15

엘리우드 킵초게(33·케냐)가 24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베를린 마라톤 대회에서 올 시즌 최고 기록인 2시간3분32초로 우승했다.

세계 기록(2시간2분57초) 경신을 노리고 레이스를 펼친 킵초게는 데니스 키프루토 키메토(33·케냐)가 2014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작성한 기록을 넘어서진 못했지만 2017년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킵초게가 베를린 마라톤 우승을 차지했다. ⓒEPA=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엘리우드 킵초게(33·케냐)가 24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베를린 마라톤 대회에서 올 시즌 최고 기록인 2시간3분32초로 우승했다.

세계 기록(2시간2분57초) 경신을 노리고 레이스를 펼친 킵초게는 데니스 키프루토 키메토(33·케냐)가 2014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작성한 기록을 넘어서진 못했지만 2017년 랭킹 1위로 올라섰다.

2시간3분32초는 역대 남자 마라톤 공동 4위 기록이다. 킵초게는 개인 최고 2시간3분5초로 이 부문 3위에 올라 있다.

2013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4분5초를 기록한 그는 2015년 같은 대회에서 2시간4분00초로 기록을 단축하더니 2016년 런던 마라톤에서는 2시간3분5초로 더 속도를 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2시간8분44초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2위 구예 아돌라(27·에티오피아)는 처음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하며 2시간3분46초의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킵초게에 이은 올 시즌 2위 기록이다.

여자부에서는 글라디스 체로토(케냐)가 2시간20분23초로, 2시간20분41초를 기록한 루티 아가(에티오피아)를 제치고 우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