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PO 시선] 보크 오심에 볼 판정까지..얼굴 붉힌 정우람

김건일 기자 입력 2017.09.23. 21:15

한화 마무리 투수 정우람은 성격이 둥글둥글하다.

다음 타자 강한울을 좌익수 뜬공으로 막고 이닝을 끝낸 정우람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김정국 주심에게 고개를 들어 볼 판정에 항의를 했다.

벤치에서 이상군 감독 대행이 뛰어 나와 정우람을 말리면서 상황을 일단락했다.

2사 3루 배영섭 타석에서 볼 카운트 1-1에서 정우람이 3루 주자 이현동을 견제하기 위해 발을 뺐는데 윤성원 3루심이 보크를 선언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대전, 김건일 기자] 한화 마무리 투수 정우람은 성격이 둥글둥글하다. 경기장 안이나 밖에서도 얼굴을 붉히는 일이 좀처럼 없다.

그러나 23일 경기에선 달랐다. 짧은 순간에 많은 일이 정신없이 덮쳐 오니 그도 어쩔 수 없었다.

이날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삼성과 경기에 정우람은 7-6으로 앞선 8회 팀이 2사 2루 동점 위기를 맞자 등판했다.

대타 이원석을 상대한 정우람은 순식간에 2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그런데 이후 1-2에서 던진 공 3개가 볼 판정을 받자 두 손을 허리춤에 올려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다음 타자 김성훈에게 던진 공 2개가 모두 볼로 판정됐다. 이후에 흔들렸다. 볼 두 개를 더 던져 밀어내기로 동점을 허용했다.

다음 타자 강한울을 좌익수 뜬공으로 막고 이닝을 끝낸 정우람은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김정국 주심에게 고개를 들어 볼 판정에 항의를 했다. 벤치에서 이상군 감독 대행이 뛰어 나와 정우람을 말리면서 상황을 일단락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9회 정우람에게 또 돌발 상황이 닥쳤다. 2사 3루 배영섭 타석에서 볼 카운트 1-1에서 정우람이 3루 주자 이현동을 견제하기 위해 발을 뺐는데 윤성원 3루심이 보크를 선언했다.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8-7로 역전이 됐다. 이번엔 펄쩍 뛰었다. 팔을 벌려 격렬하게 항의했다. 이 대행도 나와 강하게 어필했다.

규정상 와인드업 상태에선 발을 빼는 행위가 금지돼 있는데 세트포지션에선 가능하다. 경기를 중계한 이효봉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이 이 이유로 오심을 확신했다. 4심이 모였고, 보크는 번복이 안된다는 규정을 뒤로하고 '4심이 합의하면 판정을 바꿀 수 있다'는 원칙을 들어 판정을 뒤집었다. 김한수 삼성 감독을 이해시키기까지 시간도 오래걸렸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