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김한수 감독, "우규민,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복귀 시점은 미정"

입력 2017.09.22. 16:37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우규민(삼성)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김한수 감독은 22일 대구 LG전을 앞두고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잔여 경기 중 한 번 정도는 나가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우규민의 복귀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우규민(삼성)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우규민은 지난 10일 광주 KIA전 도중 가벼운 통증을 느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부상 치료와 재활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 김한수 감독은 22일 대구 LG전을 앞두고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잔여 경기 중 한 번 정도는 나가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우규민의 복귀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르면 27일 대구 NC전에 앞서 1군 무대에 복귀할 전망이다. 1군 전력에 가세하더라도 선발보다 계투 요원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게 김한수 감독의 설명이다. 

한편 우규민은 올 시즌 25차례 마운드에 올라 6승 10패를 기록했다. 평균 자책점은 5.27. /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