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英언론 '실점 빌미' 로브렌 최하점 혹평 "뭐하세요?"

뉴스엔 입력 2017.09.14. 09:3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 빌미를 제공한 로브렌에게 혹평이 쏟아졌다.

리버풀은 9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세비야와의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리버풀은 4배나 많은 슈팅을 시도하고도 세비야에 허용한 유효 슈팅 2개를 모두 실점으로 허용하며 승점 3점을 놓쳤다.

중앙 수비수 데얀 로브렌의 치명적인 실수가 승리를 놓친 결정적인 원인이 됐다. 로브렌은 전반 5분 평범한 땅볼 크로스를 걷어내려다 헛발질을 했고 골문 앞에 자리 잡은 비샴 벤 예데르가 손쉽게 득점했다. 후반 27분 두 번째 골 실점 장면에서도 로브렌이 상대 선수를 마크하지 못한 장면이 있었다.

영국 '리버풀 에코'는 이날 경기 후 선수 평점 기사의 제목에서부터 "지니 바이날둠은 마치 두 명이 뛰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도대체 데얀 로브렌은 무엇을 한 거야?"라며 로브렌을 혹평했다.

로브렌에게는 최하점인 5점이 책정됐다. 리버풀 에코는 "첫 실점 상황에서 무엇을 했는지는 오직 스스로만 알고 있을 것이다. 이후 정신적으로 강인함을 되찾고 벤 예데르와의 공중볼 다툼에서 수차례 승리했다. 세비야의 두 번째 골 장면에서 어떻게 호아킨 코레아에게 그렇게 넓은 공간을 내줄 수 있나?"라고 평을 달았다.

로브렌은 리버풀 입단 후 안정감이 떨어지는 모습을 꾸준히 드러냈다. 로브렌을 대체할 자원도 부족하기에 리버풀이 앞으로도 로브렌의 허무한 실수를 감내해야 할 가능성이 크다.(사진=공중볼 경합하는 데얀 로브렌)

▲ 리버풀 에코, 세비야전 리버풀 선수 평점

로리스 카리우스(6) - 조 고메즈(6), 조엘 마팁(6), 데얀 로브렌(5), 알베르토 모레노(7) - 조던 핸더슨(5), 지니 바이날둠(8), 엠레 찬(5) - 사디오 마네(8), 모하메드 살라(8), 호베르투 피르미누(7)/교체투입: 필리페 쿠티뉴(5),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 다니엘 스터리지(이상 없음)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