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IA 이중고, 불펜 고민에 끝나지 않은 두산의 추격

입력 2017.09.14. 05:50

KIA로선 이중고다.

KIA는 3일 고척 넥센전서 역대 KBO 최초 9회말 6점차 역전패를 경험했다.

이미 시즌을 치르면서 수 차례 불펜 불안으로 다 이긴 경기를 어렵게 풀었고, 역전패도 심심찮게 당했다.

7점차 역전패도 당했으니 5점차는 대수가 아니라고 볼 수도 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KIA로선 이중고다.

KIA는 3일 고척 넥센전서 역대 KBO 최초 9회말 6점차 역전패를 경험했다. 이미 시즌을 치르면서 수 차례 불펜 불안으로 다 이긴 경기를 어렵게 풀었고, 역전패도 심심찮게 당했다. 그러나 그날 7-1서 7-8로 뒤집힌 경기는 중대한 사건이었다. KIA는 6연패를 끊은 뒤 다시 4연패를 당했다.

13일 인천 SK전. 또 한번 불펜이 크게 무너졌다. 10-5로 앞선 7회말에 불펜을 가동하자마자 무너졌다. 7점차 역전패도 당했으니 5점차는 대수가 아니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임창용과 심동섭의 복귀로 완전체를 갖춘 상황서의 난조였다. KIA로선 더욱 뼈 아팠다.

임창용이 허리 통증을 딛고 돌아왔다. 임기영도 팔꿈치 통증을 딛고 돌아왔다. 심동섭이 필승계투조로 복귀했다. 12~13일 인천 SK전은 마무리 김세현을 축으로 임창용~김윤동~심동섭으로 이어지는 필승계투조가 정비된 첫 시리즈.

12일 경기서 김윤동~임창용~김세현이 4점 리드를 잘 지켰다. 그러나 13일 경기서 5점 리드를 극복하지 못했다. 김윤동~임창용~심동섭이 ⅔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7실점을 합작했다. 물론 최정이 임창용에게 뽑아낸 그랜드슬램은 임창용의 하이볼을 기술적으로 잘 때렸다. 하지만, 임창용은 앞선 타자들에게도 잇따라 적시타를 내줄 정도로 구위, 커맨드가 정상적이지 않았다.


냉정히 볼 때 KIA 필승계투조 중에서도 확실히 믿고 맡길 투수는 없다. 매 경기 기복이 심하다. 이쯤 되면 필승계투조 개개인의 컨디션 관리, 포수와의 볼배합 등 내부적으로 되짚어볼 건 되짚어보고, 개선책을 찾아야 한다.

한편으로 이 투수들을 대체할 또 다른 불펜 투수는 없다. 윤석민은 올 시즌 복귀가 불발됐다. 한기주나 곽정철 등도 컨디션이 완전하지 않아 1군에 올라오지 못했다. 어떻게든 지금 구성으로 포스트시즌까지 가야 한다. 뚜렷한 해법을 찾을 수 없는 상황. 김기태 감독으로서도 난감할 수밖에 없다.

설상가상으로 여유도 없다. 8월 31일~9월 1일 2위 두산과의 광주 2연전을 모두 잡으면서 한 숨 돌렸으나 두산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KIA를 추격한다. 다시 2.5경기 차가 됐다. 물론 KIA는 두산보다 잔여경기가 3경기 많다. 맞대결도 단 1경기만 남았다. 여전히 선두다툼은 KIA에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2.5경기 차는 결코 작은 격차는 아니다.

KIA로선 압박감을 받을 만한 상황이다. 하루 빨리 두산을 떨어뜨리고 매직넘버를 소멸하고 싶은데, 불펜이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니 벤치도 경기운용의 안정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두산이 KIA 추격이 쉽지 않다고 해도, 쉽게 뒤처질 전력을 가진 팀도 아니다. KIA로선 그야말로 두 배의 압박감, 즉 이중고다.

결국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김기태 감독의 말이 정답이다. 정답 속에 KIA의 이중고가 숨어있다.

[임창용(위), 김세현(아래).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