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클래식vs챌린지, 클래식vs내셔널..'도전자' 목포시청, 부산에 주목할 FA컵 4강

이용수 입력 2017.09.14. 05:50

단 두 경기면 한국 축구 최정상의 자리에 오를 수 있다.

1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FA컵 4강 대진 추첨식에서는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 삼성, 울산 현대와 목포시청의 대진이 결정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아이파크 조진호 감독과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이 13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진행된 ‘2017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대진추첨식 및 기자회견’에서 준결승 상대로 결정된 뒤 기념촬영에 응하고있다. 2017.09.13.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단 두 경기면 한국 축구 최정상의 자리에 오를 수 있다.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의 최강을 가리는 FA컵 4강 대진이 확정됐다. 13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FA컵 4강 대진 추첨식에서는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 삼성, 울산 현대와 목포시청의 대진이 결정됐다. 이번 FA컵 4강은 오는 27일 울산문수경기장과 내달 25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나뉘어 열린다. 전국체전 참가 일정 때문에 10월25일 4강전을 치를 수 없는 목포시청으로 인해 울산과 목포의 경기는 27일로 앞당겨 펼쳐진다.

◇ 클래식vs챌린지…상승세 부산 경계하는 수원
이날 FA컵 조추첨 결과에 따라 수원은 K리그 챌린지 2위를 달리고 있는 부산과 붙게 됐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K리그 클래식 울산과 붙지 않는 조추첨 결과에 만족하면서도 부산이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점에는 경계심을 드러냈다. 서 수원 감독은 “FA컵은 세계적으로 변수가 많은 대회다. 부산이 올해 좋은 경기를 펼치고 있고 팀도 안정돼 있다”면서 “FA컵 16강에서 서울을 꺾고 올라온 저력이 있다. 절대로 방심해서는 안 된다. 착실히 준비해 2년 연속 결승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수원에 도전하는 조진호 부산 감독은 “FA컵에서 클래식 팀 상대로 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중요한 건 리그다. FA컵도 한 달 후에 있다. 좋은 스쿼드를 만들 시간은 충분하다. 어떡할 지 전략은 생각해봐야 한다”라며 먼저 K리그 클래식 승격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FA컵 4강을 앞둔 선수들의 긴장감도 높았다. 부산의 임상협은 “염기훈과 포지션이 같다. 득점은 내가 더 많이 했다. 골 넣는 건 내가 더 자신있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수원의 염기훈은 “FA컵에 좋은 기억이 많다. 우리가 부산의 좋은 흐름을 끊었으면 좋겠다”면서 “6년 전 중거리슛으로 골 넣고 우승했는데, 부산을 상대로 재연하겠다”라고 받아쳤다.

◇한국 칼레의 기적 노리는 목포시청, ‘4강 트라우마’ 울산 넘어라
울산은 유난히 FA컵과 인연이 없다. 지난 1996년 FA컵이 시작된 이래로 FA컵 4강에 9차례 진출했으나 최고 성적이 3위였다. 이 때문에 울산에는 ‘4강 트라우마’가 남아 있다. 하지만 조추첨 전 김도훈 울산 감독은 “나는 울산을 올해 맡았다. 울산의 ‘4강 트라우마’는 과거다”라며 FA컵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추첨 결과 4강에 오른 모든 팀이 붙길 원했던 목포시청과 대진이 결정되자 김 감독은 “막상 붙게되니 4강까지 올라왔다는 사실을 되돌아보게 된다”면서 “목포시청 선수들은 틀림없이 동기부여가 잘돼 있을 것이다. 우리도 긴장하지 않으면 결과를 가져올 수 없다”라고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도전자 입장인 김정혁 목포시청 감독은 “울산을 철저하게 분석하면서 무엇을 잘하는지 연구하겠다. 꼭 베스트 멤버랑 붙어보고 싶다”면서 “울산이 멀다. 길도 많이 막힌다. 그렇지만 이왕 가는 것 멋지게 다녀오겠다”라고 울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울산 김성환은 “현재 울산에는 FA컵 우승한 선수들이 많아서 ‘4강 트라우마’는 없을 것이다”라며 “목포시청이 거리가 멀다고 했는데 관광만 하다 가길 바란다”고 응수했다.
purin@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