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한국 여자배구, 4강전서 태국에 완패 '결승행 좌절'

윤욱재 입력 2017.08.16. 19:52

끝내 결승행 티켓은 주어지지 않았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6일 필리핀 알론테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7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태국과의 준결승전에서 0-3(20-25, 20-25, 21-25)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예선 3경기와 8강 플레이오프 2경기를 비롯해 8강전까지 6연승을 달렸으나 4강전에서 태국에 발목을 잡히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끝내 결승행 티켓은 주어지지 않았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6일 필리핀 알론테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7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태국과의 준결승전에서 0-3(20-25, 20-25, 21-25)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예선 3경기와 8강 플레이오프 2경기를 비롯해 8강전까지 6연승을 달렸으나 4강전에서 태국에 발목을 잡히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7일 같은 장소에서 중국과 3~4위전을 치른다. 태국과 일본의 결승전 역시 같은 날 열린다.

한국은 1세트 초반부터 김희진의 공격이 아웃되면서 2-8로 끌려가며 좋지 않은 출발을 했다. 김연경의 한방으로 9-14로 따라갔지만 김희진의 공격이 블로킹에 막히면서 10-18 리드를 내줬다. 한국은 공중볼 다툼에서 황민경이 우위를 점하며 19-21까지 쫓아갔지만 이내 3점을 연달아 허용, 추격의 불씨가 꺼지고 말았다.

1세트의 흐름은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초반부터 리드를 당하다 끝내 뒤집지 못하고 내준 것이다.

황민경이 공격을 시도했지만 11-16으로 리드를 내준 한국은 김연경의 1인 블로킹이 성공, 16-19로 따라 붙었지만 상대의 파상공세로 17-23으로 점수차가 벌어지며 역전 가능성이 희미해졌다.

3세트 역시 주도권을 잡지 못하고 출발한 한국은 박정아의 블로킹으로 16-18로 따라 붙으며 반전의 기회를 엿봤으나 이재은이 과감히 공격을 시도한 것이 네트에 걸리면서 18-22로 점수차가 벌어지고 말았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 = 마이데일리 DB]-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