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결승골' 루니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렸다"

골닷컴 입력 2017.08.13. 03:53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에버튼의 웨인 루니가 구디슨 파크에서 득점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에버튼은 13일 (한국시간)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7/18 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스토크 시티를 상대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여름 자신의 친정팀으로 복귀한 웨인 루니는 이 날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에버튼의 웨인 루니가 구디슨 파크에서 득점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골닷컴 이범수 에디터]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끈 에버튼의 웨인 루니가 구디슨 파크에서 득점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에버튼은 13일 (한국시간)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7/18 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스토크 시티를 상대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여름 자신의 친정팀으로 복귀한 웨인 루니는 이 날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루니는 경기 후 ‘BBC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그는 “구디슨 파크에서 결승골을 넣어 매우 기쁘다. 나에게 특별한 순간이다. 나는 안심이 되며 많은 감정이 교차한다. 그 골은 경기에서 매우 중요한 득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내가 훈련장으로 다시 돌아왔을 때, 오늘과 같은 순간을 꿈꿨다.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렸다”고 밝혔다.

에버튼의 쿠만 감독은 “웨인 루니는 여전히 최고의 선수다. 그는 공을 잘 다루며, 득점 상황에서 좋은 선택을 했다”고 루니를 칭찬했다.

한편 에버튼은 21일 (현지시간)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리그 2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또한 17일 (현지시간)에는 크로아티아의 하이두크 스플리트를 상대로 UEFA 유로파리그 예선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