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SSL 프리미어] 박령우, '디펜딩 챔프' 이신형 연승 저지!

남윤성 입력 2017.07.17. 22:21

박령우가 SSL 프리미어 시즌1 우승자이자 이번 시즌 무실 세트 연승 행진을 이어가던 이신형을 2대1로 제압했다.

박령우는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풀리그 3주차 이신형과의 대결에서 메카닉에 대한 확실한 해법을 들고 나오면서 상대의 연승을 끊어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풀리그 3주차

▶박령우 2대1 이신형

1세트 박령우(저, 7시) 승 < 뉴커크재개발지구 > 이신형(테, 5시)

2세트 박령우(저, 11시) < 어비셜리프 > 승 이신형(테, 5시) 

3세트 박령우(저, 11시) 승 < 오딧세이 > 이신형(테, 5시) 

박령우가 SSL 프리미어 시즌1 우승자이자 이번 시즌 무실 세트 연승 행진을 이어가던 이신형을 2대1로 제압했다. 

박령우는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프리미어 2017 시즌2 풀리그 3주차 이신형과의 대결에서 메카닉에 대한 확실한 해법을 들고 나오면서 상대의 연승을 끊어냈다.

이신형이 화염기갑병과 은폐 밴시를 활용해 박령우의 두 번째 확장 기지를 강하게 압박하자 여왕과 바퀴로 저지한 박령우는 대군주의 배주머니 진화를 업그레이드했고 여왕 4기를 태워 테란의 앞마당을 두드렸다. 궤멸충의 부식성 담즙을 통해 입구를 막고 있던 보급고를 파괴한 박령우는 여왕을 드롭시키며 이신형의 사이클론 3기를 차례로 파괴하면서 1세트를 따냈다. 

산란못을 일찌감치 건설하면서 저글링을 뽑은 박령우는 이신형의 앞마당 사령부 건설을 취소시키긴 했지만 추가 이득을 보지 못했다. 화염차 3기를 모은 이신형은 바이킹 2기로 대군주 2기를 끊어냈고 의료선 2기로 저그의 5번째 부화장 건설 타이밍을 늦추며 위기를 벗어났다. 공성전차와 바이오닉으로 중앙 지역을 장악했던 이신형은 박령우가 6기의 울트라리스크와 여왕을 이끌고 치고 나온 탓에 퇴각해야 했다. 

의료선 2기에 불곰과 해병을 태워 박령우의 본진을 견제한 이신형은 수비를 포기하고 밀어붙인 박령우의 울트라리스크를 대거 잡아냈다. 중앙에서 박령우의 울트라리스크와 타락귀 조합과 싸움을 건 이신형은 해방선의 수호 아래 해병과 불곰이 치고 빠지는 컨트롤을 보여주면서 승리, 1대1 타이를 이뤄냈다. 

이신형이 3기의 군수공장을 지으면서 메카닉으로 가닥을 잡았고 화염차를 동원해 일벌레를 잡아내려 했지만 박령우는 저글링과 여왕으로 포위하면서 화염차 숫자를 대거 줄였다. 일벌레를 15기씩 늘린 박령우는 히드라리스크로 주력 병력을 구성했고 이신형의 3시 확장 기지를 10기의 특공대로 파괴했다. 

이신형이 공성전차와 토르, 바이킹을 이끌고 12시로 들어오자 히드라리스크를 돌리면서 엘리전을 치른 박령우는 12시에 배치된 부화장을 잃었지만 저글링과 히드라리스크로 공성전차를 10기 이상 잡아냈다. 

뮤탈리스크로 체제를 전환하면서 이신형의 건설로봇을 줄인 박령우는 무리군주를 전장에 동원하면서 중앙 교전에서 승리, 이신형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