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前 스완지 공격수' 미추, 이른 은퇴 선언

유현태 기자 입력 2017.07.17. 22:11

추억의 공격수 미추가 은퇴를 선언했다.

미추는 스페인 오비에도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했다.

기성용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미추는 스완지 데뷔 시즌 18골과 3도움을 올리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미추는 1986년생으로 조금 이른 나이에 은퇴를 선택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미추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추억의 공격수 미추가 은퇴를 선언했다.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17일(한국 시간) "미겔 페리스 쿠에스타 '미추'가 축구를 그만둔다"고 보도했다. 미추는 스페인 오비에도에서 프로 선수로 데뷔했다. 2011-12 시즌 라요 바예카노에서 37경기에 출전해 15골 4도움을 올리며 관심을 받았다.

2012-13 시즌부터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에 합류해 2시즌 동안 활약했다. 기성용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미추는 스완지 데뷔 시즌 18골과 3도움을 올리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2014-15 시즌 세리에A 나폴리에 합류했지만 고작 6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고 고향 팀 레알 오비에도에 돌아왔다. 2016-17 시즌 27경기에 출전했지만 주로 교체로 피치를 밟았고 1골 1도움을 올렸다.

미추는 1986년생으로 조금 이른 나이에 은퇴를 선택했다. 오비에도와 1년 계약이 남았지만 부진한 경기력에 억지로 선수 생활을 잇기보단 은퇴를 선택했다.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