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SSL 패스트레인] 백동준, 전략 싸움에서 조성주 압도! 프리미어 첫 선

남윤성 입력 2017.06.19. 22:44 댓글 0

백동준이 진에어 조성주를 2대0으로 격파하면서 프리미어에 입성했다.

백동준은 1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패스트레인 2017 최종전에서 조성주를 맞아 힘과 전략 싸움에서 연달아 승리하면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조성주가 사이클론 2기를 드롭해 우주관문을 지탱하던 수정탑을 깨자 불사조와 예언자로 막아낸 백동준은 사도와 추적자로 테란의 입구를 두드리면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에어 SSL 패스트레인 2017 1일차

▶최종전 백동준 2대0 조성주

1세트 백동준(프, 1시) 승 < 여명 > 조성주(테, 1시)

2세트 백동준(프, 5시) 승 < 뉴커크재개발지구 > 조성주(테, 7시)

백동준이 진에어 조성주를 2대0으로 격파하면서 프리미어에 입성했다. 

백동준은 1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SSL 패스트레인 2017 최종전에서 조성주를 맞아 힘과 전략 싸움에서 연달아 승리하면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백동준은 조성주의 화염차 견제에 탐사정을 잃기는 했지만 9시 확장을 가져간 뒤 예언자의 정지장 수호물을 깔면서 테란의 러시를 받아냈다. 조성주가 과감하게 밀고 들어오다가 정지장 수호물을 밟으면서 주병력이 하나도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백동준은 광전사로 포위하면서 이득을 봤다. 

조성주가 해방선을 앞세워 재차 압박을 시도하자 백동준은 분열기의 정화폭발 두 번으로 해병과 불곰을 대거 잡아냈다. 거신까지 동원하면서 조성주의 조이기를 저지시킨 백동준은 차원분광기를 통해 광전사 4기를 테란의 확장 지역에 떨구면서 승리했다. 

조성주가 백동준의 앞마당에 병영을 지으면서 전략을 걸자 백동준은 6시에 우주관문을 지으면서 예언자 1기를 생산, 12기의 건설로봇을 잡아냈다. 조성주가 사이클론 2기를 드롭해 우주관문을 지탱하던 수정탑을 깨자 불사조와 예언자로 막아낸 백동준은 사도와 추적자로 테란의 입구를 두드리면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