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롤 챌린저스] 김경민-서현석, "콩두는 이겨야 할 상대..결과로 보여드리겠다"

입력 2017.06.19. 19:25 댓글 0

"콩두는 LCK로 가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겨야하는 상대예요."

'베리타스' 김경민과 '소울' 서현석은 콩두전 승리를 기뻐하면서 더 나아가 LCK까지 꼭 올라가겠다는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시즌 초반 이기는 하지만 CJ와 콩두는 챌린저스 서머 스플릿 우승 후보들.

두 선수 모두 콩두는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대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강남, 고용준 기자] "콩두는 LCK로 가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겨야하는 상대예요."

한 목소리였다. '베리타스' 김경민과 '소울' 서현석은 콩두전 승리를 기뻐하면서 더 나아가 LCK까지 꼭 올라가겠다는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CJ는 19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17 LOL 챌린저스 코리아(이하 롤 챌린저스)' 서머 스플릿 콩두와 1라운드 경기서 한 타의 강점을 살려내면서 2-0 승리를 거뒀다. 

1세트 칼리스타로 승부의 쐐기를 박는 멋진 쿼드라킬을 펼쳤던 '베리타스' 김경민은 "사실 대회장에 오기전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예상했던 것 보다 경기가 잘 풀려서 기분이 너무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자르반4세와 럼블로 한 타의 포문 역할을 담당했던 서현석은 "승리는 당연히 기분 좋다. 승리 보다 경기력 자체가 좋아져서 기분 좋다"고 미소지었다. 

시즌 초반 이기는 하지만 CJ와 콩두는 챌린저스 서머 스플릿 우승 후보들. 두 선수 모두 콩두는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대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챌린저스 무대에서 콩두만 경쟁 상대라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다."(김경민) "결국 LCK로 가는게 목표다. 그러기 위해서는 콩두와 담원을 이겨야 한다. 꼭 이겨야 겠다는 마음 가짐이었다."(서현석) 

서머 스플릿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김경민은 "지난 시즌에서 초반에 비해서 뒤로 갈수록 힘이 빠졌다. 이번에는 더 열심히 해서 지난 시즌과 다르다는 것을 결과로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서현석은 "경기력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했던 실수를 다시 안하고 싶다. 꼭 LCK에 올라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 scrapper@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