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교생 실습에서 돌아온 김효주, LPGA 마이어 클래식 공동 7위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입력 2017.06.19. 10:45

교생 실습을 마치고 돌아온 김효주(2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의 성적을 낸 김효주는 재미교포 대니얼 강,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4월 롯데 챔피언십 출전 이후 교생 실습을 하느라 약 2개월간 투어 활동을 중단했던 김효주는 지난주 매뉴라이프 클래식을 통해 복귀, 공동 11위의 성적을 냈고 이번 대회에서는 7위에 오르면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교생 실습을 마치고 돌아온 김효주(2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공동 7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 블라이더필드 컨트리클럽(파69)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의 성적을 낸 김효주는 재미교포 대니얼 강,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함께 공동 7위로 대회를 마쳤다.

4월 롯데 챔피언십 출전 이후 교생 실습을 하느라 약 2개월간 투어 활동을 중단했던 김효주는 지난주 매뉴라이프 클래식을 통해 복귀, 공동 11위의 성적을 냈고 이번 대회에서는 7위에 오르면서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우승은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차지했다. 헨더슨은 지난해 7월 포틀랜드 클래식 이후 약 1년 만에 투어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우승 상금은 30만달러(약 3억4000만원)다.

재미교포 미셸 위와 렉시 톰슨(미국)이 15언더파 265타로 헨더슨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톰슨은 지난주 매뉴라이프 클래식 연장전 패배에 이어 2주 연속 준우승했다.

지난주 세계 랭킹 1위에서 2위로 한 계단 내려선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2언더파 268타,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불과 1타 뒤진 공동 2위였던 '슈퍼 루키' 박성현(24)과 신지은(25)은 이날 나란히 3타를 잃고 11언더파 269타, 공동 13위로 밀려났다. 세계 랭킹 1위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은 9언더파 271타, 공동 22위에 그쳤다.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kjm3032@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