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20일 대전 경기. 한화 선발 윤규진, 삼성은 최지광

이원희 기자 입력 2017.05.19. 22:49

한화 이글스가 20일 대전 삼성 라이온즈와의 선발로 윤규진을 예고했다.

19일 경기에서는 선발 우규민의 6이닝 1실점 시즌 첫 승과 강한울의 2타점 결승타에 힘입어 삼성이 6-2로 승리했다.

윤규진은 정우람과 함께 더블스토퍼로 시즌을 출발했지만, 최근 김성근 한화 감독이 마운드를 개편하면서 선발로 보직을 옮겼다.

삼성 선발 최지광은 프로 1년차를 보내고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 대전=이원희 기자] 한화 이글스가 20일 대전 삼성 라이온즈와의 선발로 윤규진을 예고했다. 삼성은 1년차 최지광이다. 19일 경기에서는 선발 우규민의 6이닝 1실점 시즌 첫 승과 강한울의 2타점 결승타에 힘입어 삼성이 6-2로 승리했다. 한화는 에이스 알렉시 오간도를 내보내고도 패배했다. 오간도는 6⅔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윤규진은 정우람과 함께 더블스토퍼로 시즌을 출발했지만, 최근 김성근 한화 감독이 마운드를 개편하면서 선발로 보직을 옮겼다. 윤규진은 지난 14일 잠실 LG트위스전에서 시즌 첫 선발 등판했지만 5이닝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번 경기에서 시즌 첫 선발승을 노린다. 윤규진은 올 시즌 15경기에 나서 2승1패 1홀드 평균자책점 4.82를 기록했다.

삼성 선발 최지광은 프로 1년차를 보내고 있다. 최지광은 올 시즌 5경기 등판,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7.36의 성적을 남겼다. 선발과 구원을 오가는 스윙맨에서 최근 선발 기회를 많이 얻고 있다. 지난 6일 마산 NC 다이노스전에서 1⅔이닝 1실점, 14일 대구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4⅓이닝 4실점으로 패전 처리됐다. 최지광도 선발로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

[사진=윤규진, 뉴시스 제공. 최지광, 삼성 라이온즈 제공]

mellor@stnsport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