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10승 고지' 김한수 감독, "우규민 선발로 제 몫"

입력 2017.05.19. 22:15 댓글 0

삼성이 뒤늦게 10승 고지를 밟았다.

선발 우규민이 6이닝 6탈삼진 2실점(1자책) 호투로 삼성 유니폼을 입고 첫 승을 신고했고, 이승엽의 투런 홈런과 구자욱의 3안타 맹타가 터졌다.

경기 후 삼성 김한수 감독은 "우규민이 선발로 제 몫을 톡톡히 해줬다. 7회에 강한울의 결승타가 2사 후에 나와서 정말 큰 힘이 됐다. 불펜에서 장필준이 2이닝을 잘 버텨줬고, 구자욱도 점점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전, 이상학 기자] 삼성이 뒤늦게 10승 고지를 밟았다. 

삼성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치러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를 6-2로 승리했다. 선발 우규민이 6이닝 6탈삼진 2실점(1자책) 호투로 삼성 유니폼을 입고 첫 승을 신고했고, 이승엽의 투런 홈런과 구자욱의 3안타 맹타가 터졌다. 

경기 후 삼성 김한수 감독은 "우규민이 선발로 제 몫을 톡톡히 해줬다. 7회에 강한울의 결승타가 2사 후에 나와서 정말 큰 힘이 됐다. 불펜에서 장필준이 2이닝을 잘 버텨줬고, 구자욱도 점점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집중하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은 20일 한화전 선발투수로 신인 최지광을 예고했다. 한화에선 윤규진이 선발로 나선다. /waw@osen.co.kr

[사진] 대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