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조원우 감독, "상대 맥을 끊은 김사훈 도루 저지가 컸다"

입력 2017.05.19. 22:07 댓글 0

롯데가 4연승을 달리며 승률 5할을 회복했다.

롯데는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9-4 역전승을 거뒀다.

6-4로 앞선 8회에는 강민호가 대타로 나와 쐐기 스리런 홈런으로 승기를 굳혔다.

선발 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2자책)으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롯데가 4연승을 달리며 승률 5할을 회복했다. 

롯데는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9-4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 2점을 먼저 내주며 끌려갔으나, 번즈가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6-4로 앞선 8회에는 강민호가 대타로 나와 쐐기 스리런 홈런으로 승기를 굳혔다. 

선발 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2자책)으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윤길현은 7회 등판해 2아웃을 잡고 개인 통산 100홀드를 달성했다. KBO 역대 9번째 기록.

조원우 감독은 경기 후 "고비 때마다 상대편에 맥을 끊어준 포수 김사훈의 3개의 도루 저지가 승리를 지켰다. 레일리도 어려운 상황에서 6이닝을 막아줬고, 번즈와 강민호의 스리런 홈런이 좋았다. 윤길현의 100홀드 달성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