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오!쎈 승부처] '집중타→대량실점' 허프는 또 무너졌다

입력 2017.05.19. 21:57 댓글 0

믿었던 에이스가 연패 스토퍼가 되지 못했다.

허프는 1회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으나, 이후 9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3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허프는 4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허프가 에이스 본색으로 연패 스토퍼가 되기를 기대했으나 또다시 상대에게 빅이닝을 허용하며 에이스 임무에 실패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믿었던 에이스가 연패 스토퍼가 되지 못했다. 또다시 대량 실점으로 무너졌다.

LG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가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패전 투수가 됐다. 한 번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

무릎 부상에서 회복한 허프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8피안타 5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문제는 잘 던지다가 갑자기 무너지는 점. 허프는 1회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으나, 이후 9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3회까지 무실점을 이어갔다.

4회가 문제였다. 7안타를 맞으며 5실점했다. 1사 후 이대호와 최준석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3루에 몰렸다. 박헌도가 친 타구는 2루수 키를 살짝 넘기는 빗맞은 안타로 1점을 허용했다. 1사 1,2루에서 번즈에게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았다. 순식간에 2-4로 스코어는 뒤집혔다. 

이우민에게 좌선상 2루타를 맞았고, 2사 후 김사훈에게 좌익수 앞 적시타로 5점째를 허용했다. 손아섭에게 좌측 펜스를 맞는 2루타를 맞아 2,3루 위기에 몰렸으나 김동한을 우익수 뜬공을 잡아 기나긴 4회를 마쳤다.  이후 다시 안정을 찾았다. 5~6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끝냈다.

지난 12일 시즌 첫 경기였던 한화전과 판박이였다. 당시 허프는 선발 김대현에 이어 1-1 동점인 3회부터 마운드에 올랐다. 5회까지 3이닝(1피안타)은 잘 던졌다.

그러나 6회 4안타를 집중 얻어맞으며 3실점했다. 비디오판독으로 홈 태그아웃 판정이 세이프로 번복되고, 빗맞은 안타를 연이어 허용하는 불운도 있었지만 연속 안타에 무너졌다. 허프는 4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날 직구 구속은 최고 148km까지 나오는 등 큰 문제는 없었다. 그러나 한번 흔들리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 2경기 2패 평균자책점은 7.20이다.  

LG는 주중 KIA와의 1~2위 맞대결에선 스윕패를 당하며 3위로 밀려났다. 허프가 에이스 본색으로 연패 스토퍼가 되기를 기대했으나 또다시 상대에게 빅이닝을 허용하며 에이스 임무에 실패했다. 최근 1승6패 부진에 빠졌다. /orange@osen.co.kr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