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결승타' 채태인 "경기에 나가는 자체로 감사"

나유리 입력 2017.05.19. 21:28 댓글 0

가장 중요한 순간 채태인의 적시타가 터졌다.

이날 결승타의 주인공은 채태인.

6번-1루수로 선발 출전한 채태인은 6회초 2사 2,3루 찬스에서 kt 선발 고영표를 상대로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첫타석 우익수 뜬공, 두번째 타석 삼진으로 앞선 상황에서는 결과가 좋지 않았던 채태인이 팀의 승리를 이끄는 귀중한 안타를 기록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7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6회초 2사 2, 3루 넥센 채태인이 2타점 안타를 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05.19/
가장 중요한 순간 채태인의 적시타가 터졌다.

넥센 히어로즈는 1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시즌 4차전에서 4대3 1점차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결승타의 주인공은 채태인. 6번-1루수로 선발 출전한 채태인은 6회초 2사 2,3루 찬스에서 kt 선발 고영표를 상대로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2-2 동점 균형을 깨는 안타였다. 첫타석 우익수 뜬공, 두번째 타석 삼진으로 앞선 상황에서는 결과가 좋지 않았던 채태인이 팀의 승리를 이끄는 귀중한 안타를 기록했다.

"상대 투수에게 워낙 약해서 공격적으로 들어올 것이라 생각했다"는 채태인은 "특별히 노림수는 없었는데 잘 맞았다. 요즘은 경기에 나가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득점권에서 더 강한 모습을 보여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수원=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