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t 고영표, 빛바랜 8이닝 103구 역투..3연승 마침표

최창환 입력 2017.05.19. 21:11 댓글 0

kt 위즈 고영표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고영표는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9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고영표는 8이닝 동안 103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를 펼쳤지만, kt는 타선이 9안타 1볼넷 3득점에 그쳐 3-4로 패했다.

고영표의 기세는 kt가 2-1로 앞선 채 맞이한 6회초 들어 꺾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수원 최창환 기자] kt 위즈 고영표의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올 시즌 4패째를 당하며 3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고영표는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9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4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고영표는 8이닝 동안 103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를 펼쳤지만, kt는 타선이 9안타 1볼넷 3득점에 그쳐 3-4로 패했다. 최근 4연패다.

고영표의 출발은 순조로웠다. 1회초 무사 1, 2루서 윤석민을 6-4-3 병살타 처리한 고영표는 2사 3루서 김태완을 루킹 삼진으로 막아내며 1회초를 마쳤다.

2회초 김하성(2루수 플라이)-채태인(우익수 플라이)-이정후(2루수 플라이)를 공 7개만으로 삼자범퇴 처리한 고영표는 3회초에 첫 실점을 범했다. 1사 후 고종욱에게 2루타를 내준 고영표는 박정음을 삼진 처리했지만, 서건창에겐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고영표는 이후 안정을 되찾았다. 4회초 김태완과 김하성을 연달아 파울 플라이로 막아낸 고영표는 이어 채태인을 헛스윙 삼진 처리, 이날 2번째 삼자범퇴를 만들어냈다. 고영표는 이어 5회초에도 이정후(2루수 땅볼)-박동원(투수 번트)-고종욱(유격수 땅볼)을 공 6개만 던지며 삼자범퇴로 저지했다.

고영표의 기세는 kt가 2-1로 앞선 채 맞이한 6회초 들어 꺾였다. 1사 1, 2루서 대타 김웅빈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것. 고영표는 이어 김하성의 투수 땅볼로 몰린 2사 2, 3루 위기서 채태인에게 2타점 적시타까지 맞았다. 고영표는 2사 1루서 이정후를 삼진 처리, 힘겹게 6회초를 끝냈다.

7회초에 박동원(삼진)-고종욱(삼진)-박정음(1루수 땅볼)을 삼자범퇴 처리한 고영표는 8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고영표는 2사 후 김웅빈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김하성의 3루수 땅볼을 유도하며 8회초를 마무리했다.

고영표의 역할은 여기까지였다. 고영표는 kt가 2-4로 뒤진 9회초 마운드를 심재민에게 넘겨줬다. kt는 심재민이 9회초를 실점 없이 막은데 이어 9회말 장성우가 추격의 솔로홈런을 터뜨렸지만, 끝내 전세를 뒤집는 득점을 만들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한편, 고영표는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8경기서 4승 3패 평균 자책점 3.25를 기록했다. 퀄리티스타트는 4차례 작성했으며, 최근 3연승의 상승세도 이어왔다.

하지만 넥센이라는 산은 넘지 못했다. 지난달 29일 LG 트윈스전(9이닝 6피안타 2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2번째로 많은 8이닝을 소화했지만, 타선이 침묵해 연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고영표. 사진 = 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