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오버워치 APEX] LW 블루, '파인'-'새별비' 듀오 활약 앞세워 2승째

입력 2017.05.19. 20:39

LW 블루는 1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핫식스 오버워치 APEX 시즌3 16강 C조 경기에 출전해 MVP 스페이스를 세트 스코어 3:1로 제압했다.

LW 블루는 MVP 스페이스의 6명 총공격 전략에 맞서 '파인' 김도현의 겐지 활약과 상대 딜러를 끊는 막판 교전 집중력으로 1승을 선취했다.

LW 블루는 아나-루시우-젠야타 3힐 조합을 선보였다.

LW 블루는 2라운드에서 바스티온을 꺼낸 MVP 스페이스를 조기에 제압하며 2연승을 달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인' 김도현의 겐지와 '새별비' 박종렬의 트레이스 콤비가 LW의 승리를 이끌었다.

LW 블루는 19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핫식스 오버워치 APEX 시즌3 16강 C조 경기에 출전해 MVP 스페이스를 세트 스코어 3:1로 제압했다.

1세트 '네팔'에서 두 라운드 모두 점령 99% 접전이 벌어졌다. LW 블루는 MVP 스페이스의 6명 총공격 전략에 맞서 '파인' 김도현의 겐지 활약과 상대 딜러를 끊는 막판 교전 집중력으로 1승을 선취했다.

2세트는 '할리우드'에서 진행됐다. LW 블루는 아나-루시우-젠야타 3힐 조합을 선보였다. '메코' 김태홍의 디바가 든든히 버티는 가운데, LW가 조합의 장점을 살린 막강한 유지력을 자랑하면서 한타 승리를 거뒀다. LW 블루는 2라운드에서 바스티온을 꺼낸 MVP 스페이스를 조기에 제압하며 2연승을 달렸다. 

아누비스 신전에서 처음으로 실점하면서 흔들리기도 했지만, 66번 국도에서 펼쳐진 4세트를 가져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1라운드에서 MVP 스페이스는 트레이서-솔저 조합을 선택했다. 먼저 공격권을 잡은 LW 블루는 '파인' 김도현 겐지의 멀티킬 덕에 거침없이 화물을 운송했다. MVP 스페이스는 상대 '새별비' 박종렬의 트레이스를 잡고 제동을 걸었지만, 한타에서 크게 밀리는 모습. LW 블루는 기세를 타고 2라운드에서도 득점하며 승리했다.

상암 | 최민숙 기자 minimaxi@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