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롤챔스 결승 예고] 김동준 해설 "미드 싸움 가장 중요..'페이커'가 우세"

남윤성 입력 2017.04.22. 00:43 댓글 0

"SK텔레콤 T1이 약간 우세하다고 정리할 수 있어요."

김 해설위원은 세트가 길어질수록 SK텔레콤이 유리하다고 전망했다.

김 해설위원은 "미드 라이너가 흔들리는 팀은 승리하기 어렵다"라며 "미드 싸움이 중요할 것 같다. 그런 면에서 SK텔레콤의 '페이커' 이상혁이 우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텔레콤 T1이 약간 우세하다고 정리할 수 있어요."

22일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위치한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7 스프링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의 결승전이 열린다. 

'통신사 더비'라고 불리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결승 매치에 대해 김동준 해설위원은 SK텔레콤의 미세한 우세를 점했다.

김 해설위원은 세트가 길어질수록 SK텔레콤이 유리하다고 전망했다. 시즌 내내 식스맨 체제를 완벽히 활용했으며 준비 기간이 충분했던만큼 새로운 챔피언을 연습했을 수도 있다는 것.

이어 김 해설위원은 "2라운드를 보면 SK텔레콤이 삼성 갤럭시전에서 한 차례 패배했으나 평균적인 경기력에 크게 흔들림이 없었다"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를 제외한 롤챔스, 월드 챔피언십 등의 주요 무대에서 패배한 적이 없는 만큼 우승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미세한 열세에 놓여있는 kt의 승리 시나리오는 3대1이다. 김 해설위원은 "kt가 1세트를 챙겨서 3대1의 시나리오를 그린다면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kt 입장에선 1세트 기선제압이 중요한 셈이다.

김 해설위원은 중단 라인의 주도권 싸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만고불변의 진리라고. 김 해설위원은 "미드 라이너가 흔들리는 팀은 승리하기 어렵다"라며 "미드 싸움이 중요할 것 같다. 그런 면에서 SK텔레콤의 '페이커' 이상혁이 우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해설위원은 플레이오프에서 kt의 하단 듀오가 보여줬던 라인전 압살이 결승전에서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다. 이에 하단보다는 상단에서 조금 더 재미있는 장면이 나올 것이라고. 김 해설위원은 "메타가 조금 변했다고 느껴지는 상단에서 흥미로운 진검 승부가 펼쳐질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