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롤챔스 결승 예고] 하광석-강승현 해설 "다전제에 강한 SKT가 유리"

남윤성 입력 2017.04.22. 00:43

◇ 하광석 해설 위원(왼쪽)과 강승현 해설 위원.

스포티비 게임즈의 '빛돌' 하광석, '강퀴' 강승현 해설 위원이 다전제의 특성을 강조하며 SK텔레콤 T1의 유리함을 점쳤다.

하 해설위원과 강 해설위원은 22일 인천광역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7 스프링 SK텔레콤과 kt 롤스터의 결승전에 대해 SK텔레콤이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하광석 해설 위원(왼쪽)과 강승현 해설 위원.

스포티비 게임즈의 '빛돌' 하광석, '강퀴' 강승현 해설 위원이 다전제의 특성을 강조하며 SK텔레콤 T1의 유리함을 점쳤다.

하 해설위원과 강 해설위원은 22일 인천광역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7 스프링 SK텔레콤과 kt 롤스터의 결승전에 대해 SK텔레콤이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강 해설위원은 3대2라는 구체적인 스코어와 함께 SK텔레콤의 손을 들어줬다. 포스트 시즌에서 kt의 기세가 올라온만큼 접전이 예상되지만 롤챔스 결승전에서 패한 적 없는 SK텔레콤이 이길 것 같다는 설명이었다.

이어 강 해설위원은 "백업 멤버가 탄탄하고, 미드 라이너인 '페이커' 이상혁의 챔피언 폭이 넓은 SK텔레콤이 다전제에 강점을 갖고 있다"며 SK텔레콤 승리에 힘을 실어줬다.

하 해설위원도 비슷한 답변을 내놓았다. 탄탄한 로스터를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이 4세트 이상 승부에서 유리하다는 것이다. 이에 하 해설위원은 "kt가 이기려면 3대0이 되야할 것 같다"며 "kt의 코칭 스태프도 동일하게 부담감을 느낄 것이다. 단기적인 승부를 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 해설위원이 꼽은 주요 라인은 톱이다. kt가 포스트 시즌에서 딜러 챔피언으로 톱 라인의 주도권을 가져가는 메타를 잘 활용했고, SK텔레콤의 '후니' 허승훈과 '프로핏' 김준형 또한 럼블과 같은 공격적인 챔피언을 잘 다루니 재밌는 승부가 펼쳐질 것 같다는 전망이다.

하 해설위원은 "톱 라인에서 한 쪽이 주도권을 가져가면 다른 라인에 영향을 많이 줄 것 같다"며 "톱 라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관련 태그
추천 영상